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기아차, 엔진룸 물 유입으로 문제 생기면 평생 무상 수리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기아차, 엔진룸 물 유입으로 문제 생기면 평생 무상 수리

    뉴스듣기

     

    아반테와 K3 등 일부 현대,기아차 차종의 엔진룸 물유입 논란과 관련해 현대기아차가 강도높은 대책을 내놨다.

    현대,기아차는 28일, 엔진룸 물 유입에 따라 커넥터나 와이어링 등 전장부품 부식으로 품질 문제가 발생하면 보증기간에 관계없이 평생보증하기로 했다.

    이 말은 엔진룸으로 물이 들어가 전자나 전기장치에 문제가 생기면 차를 폐차할때까지 그 기간이 몃년이건 상관없이 무상 수리해주겠다는 뜻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지금까지 엔진룸 물 유입으로 인한 품질문제는 한 건도 발생한적이 없다"면서 "그렇지만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품질에 대한 확신을 주기 위해 평생보증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보닛과 앞 유리 사이에 A/S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커버를 장착하는 타입의 차에서는 국산차이건 수입차이건 관계없이 엔진룸 물 유입이 일반적으로 생길수 있지만 엔진룸 내의 모든 전장 부품들은 완벽한 방수형 구조로 설계하고 있어 문제가 될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는 차량성능 평가때도 엔진룸의 고압 세차평가를 통해 수분 유입 여부를 완벽히 점검하고 있다면서 향후 고객 불안 해소 차원에서 엔진룸의 물 유입 현상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