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제차 중·소형… 국산 대형·SUV 중심으로 시장 재편

뉴스듣기


자동차

    외제차 중·소형… 국산 대형·SUV 중심으로 시장 재편

    뉴스듣기

    외제차 다운사이징 세계적 흐름…중·소형·경차 판매 부진…국산차 마진 위해 중·대형 집중

     

    불황속에 외제차 시장이 중소형 차 중심으로 재편되는 반면 국산차 시장은 대형과 SUV 중심으로 재편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월 우리나라에서 팔린 외제 수입차는 모두 1만 3,977대였고 이 가운데 2000cc 이하 중소형차는 8,311대로 전체 수입차 판매량의 59.5%를 차지했다.

    또 2000cc에서 3000cc 사이 중대형차는 4,045대로 28.9%로 집계됐고 3000cc에서 4000cc사이는 1,365대로 9.8%, 4천cc 이상도 256대로 1.8%였다.

    주목할 점은 수입외제차 판매가 곧 6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되는 등 외제차 시장은 급격하게 중소형으로 재편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8월 중소형 외제차가 5,768대 팔려 비중이 54.5%였던것과 비교해도 무려 44.1%나 중소형차 비중이 증가한 것이다.

    이런 추세는 올들어 8월까지 외제 중소형차 누적 판매가 5만 5,255대, 점유율 53.4%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만 913대, 점유율 48.9%에 비해 35.1% 증가한 것과도 맥이 통한다.

    특히 이는 8월에 3000cc 이상 외제차 판매가 10% 가까이 줄어들고 1월부터 8월까지 누적판매는 15% 가까이 줄어든 것과도 대비되는 현상이다.

    수입 외제차 판매의 중소형화가 두드러진다는 뜻이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공급측면에서는 우리나라 외제차 시장 규모 자체가 커지면서 규모의 경제가 발생해 소형차를 공급할 수 있게 된 측면이 작용했다”면서 “수요 측면에서도 최근 외제차 구매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2-30대 젊은층이 소형차를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을 제외하고는 세계 차 시장이 다운사이징 추세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외제차 시장이 중소형으로 가는 것은 시장 성숙의 한 형태”라고 말했다.

    반면 국산 중형차는 지난 7월 3만 1,898대가 팔려 1년전인 2012년 7월의 3만 6,641대에 비해 12.1%나 줄어들었다.

    또 소형차는 11만 3854대로 1년전의 12만 6,451대에 비해 11.4% 감소했고 특히 경차는 3만 2,313대로 3만 9,501대가 팔렸던 2012년 7월보다 18.2%나 감소했다.

    누적판매량을 봐도 올들어 1월부터 7월까지 중형차 판매는 23만 9,209대로 27만 6,964대가 팔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6%나 줄었다.

    경차의 누적판매는 6.2% 증가했지만 소형차는 87만 555대가 팔려 지난해 동기의 102만 1,779대에 비해 14.8% 감소했다.

    대신 대형차는 7월에만 2만 2,214대가 팔려 지난해 7월의 1만 8,169대에 비해 22.3%나 판매가 증가했고, SUV는 9만 2,872대로 1년전의 9만 449대에 비해 1.9% 증가했다.

    7월까지의 누적 판매량 역시 대형차는 15만 6,812대로 14만 7,886대가 팔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증가했으며 SUV는 72만 5,732대가 팔려 전년 동기의 68만 3,834대에 비해 6.1% 판매가 늘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