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웅진·STX그룹의 좌초…"재계 샐러리맨 신화는 깨지는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웅진·STX그룹의 좌초…"재계 샐러리맨 신화는 깨지는가?"

    뉴스듣기

    윤석금 회장의 웅진그룹과 강덕수 회장의 STX그룹이 좌초하면서 재계 샐러리맨 신화가 깨지고 있는 가운데 재계의 전통적인 6대 패밀리 성장세는 공고해지고 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가 지난 2007년부터 2012년까지 5개년 간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출자총액제한 일반기업 집단 내 범삼성, 범현대, 범LG, SK, 롯데, 범효성 등 6대 패밀리의 자산 총액 비중을 조사한 결과 2007년 말 59.5%에서 작년 말 67.7%로 8.2%포인트나 급등했다.

    이 기간 내 6대 패밀리의 자산 총액은 525조 원에서 1천 54조 원으로 2배(100.8%) 넘게 불어났다.

    같은 기간 출총제 기업 집단의 전체 자산총액은 883조 원에서 1천 558조 원으로 76.4% 늘어나는데 그쳤다.

    6대 패밀리의 자산총액 증가율이 전체 출총제 기업 집단 증가율보다 24.4%포인트나 앞선 셈이다.

    또 6대 패밀리를 제외한 나머지 출총제 기업집단의 자산증가율은 40.7%로 6대 패밀리의 절반에도 크게 못 미쳤다.

    이 기간 국내 총생산(GDP) 증가율도 30.5%에 불과했다.

    6대 패밀리의 순익 증가율은 자산 증가율보다 더 가팔랐다.

    출총제 내 6대 패밀리의 순익은 2007년 37조원에서 작년 말 60조원으로 63.3% 늘었으며, 비중도 65.6%에서 91%로 무려 25.4%포인트나 뛰어 올랐다.

    출총제 일반기업 집단 중 6대 패밀리에 속하는 18개 기업집단이 60조원의 이익을 올리고 나머지 34개 그룹이 거둔 이익은 6조 원에 불과했던 셈이다.

    이 같은 6대 패밀리의 비중은 2011년 말 총제 집단 내 순위 31위였던 웅진과 작년 말 기준 13위였던 STX그룹이 좌초하면서 올해 말에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샐러리맨 신화의 주역이었던 두 그룹이 좌초하면서 현재 출총제 내에 남은 샐러리맨 창업 기업은 박현주 회장이 이끄는 미래에셋만 남게 됐다.

    신선호의 율산, 김우중의 대우, 정태수의 한보 등 샐러리맨 신화 그룹들은 한결같이 빚으로 덩치를 키우다가 공중 분해되는 전철을 밟아 왔다.

    6대 패밀리 중 자산총액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범삼성으로 삼성, 신세계, CJ, 한솔을 합쳐 작년 말 기준 자산이 358조 원으로 출총제에 속한 일반기업 총 자산의 23%를 차지했다. 2007년 19.1%에서 3.9% 포인트나 뛰어 올랐다.

    이어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현대, 현대백화점, 현대산업개발, KCC가 속한 범현대의 자산은 273조 원으로 17.5%의 비중이었다.

    2007년 15.2%에서 역시 2.3%포인트 끌어 올렸다.

    범삼성과 범현대가의 자산총액 비중 차이는 2000년 이후 4~5%포인트 대를 계속 유지하다 2011년 말 한때 2.7%포인트로 좁혀지기도 했지만, 삼성그룹의 계속된 선방으로 작년 말 5.5%포인트로 다시 2배 이상 벌어졌다.

    LG, GS, LS로 분화된 범LG는 178조 원으로 단일 그룹인 SK(141조 원)를 제쳤다. 2012년 말 출총제 내 비중은 11.4%로 2007년 11.1% 대비 소폭 상승에 그쳤다.

    5년 간 6대 패밀리의 자산총액 증가율 순위는 범삼성이 112.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범현대 103.0% → 범효성 102.2% → 롯데 100.4% → SK 95.3% → 범LG 81.8%의 순이었다.

    한편 올해 말 출총제에서 제외될 것이 확실시되는 STX의 자산증가 속도는 6대 패밀리보다도 빨랐고, 웅진도 평균치 이상을 기록했다.

    STX는 자산이 2007년 10조 9천억 원에서 작년 말 24조 3천억 원으로 122.9%나 늘었고, 웅진은 4조 9천억 원에서 최고점인 2011년 말 9조 3천억 원으로 89.7%를 기록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경제구도가 고도화되면서 몸집 불리기식 고속성장 전략보다는 적절한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면서 “지난 5년간 중도 탈락한 그룹들은 하나같이 리스크 관리와 지속가능경영 체제 구축에 실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