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행사 열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행사 열린다

    뉴스듣기

    정대협·위안부 피해자 정복동 할머니 참석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8) 할머니가 유엔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호소한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 24차 회의에 참석해 오는 11일 '일본군 성노예 생존자들을 위한 정의'를 주제로 행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 행사는 정대협과 국제 앰네스티가 공동 개최해 김 할머니뿐 아니라 대만, 일본, 캐나다 등 각국 참가자가 일본정부의 역사 왜곡과 책임 회피 상황 등을 보고한다.

    또 유엔특별보고관도 문제 해결을 지지하며 일본정부의 피해자 배상 의무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정대협과 김 할머니는 프랑스 파리에서 오는 14일부터 24일까지 일본군 위안부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1억인 서명 캠페인 등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