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국의 취업준비생 58만명...10년전보다 61% 증가

뉴스듣기


취업/직장인

    전국의 취업준비생 58만명...10년전보다 61% 증가

    뉴스듣기

     

    현재 전국에서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은 58만 4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통계청의 ‘7월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 취업준비자는 58만 4천명으로 10년 전보다 61%(22만 2천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실업자는 82만 7천명에서 82만 8천명으로 비슷하지만, 취업준비자(취업을 위한 학원∙기관 수강자와 이 외 취업준비자)는 대폭 늘어난 것이다.

    이는 취업준비 기간이 길어지더라도 스펙 등을 쌓아 더 좋은 일자리를 찾으려는 욕구가 강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로 살펴보면, 10년 동안 여성 취업준비자는 80%(15만 7천명→28만 3천명), 남성 취업준비자는 47%(20만 5천명→30만 1천명) 늘었다.

    취업준비자 가운데 취업 관련 학원이나 기관 등에 다니는 사람은 20만 2천명, 집이나 독서실 등에서 혼자 준비하는 사람은 38만 2천명이다.

    10년 전에는 학원이나 기관 수강자(20만 7천명)가 나홀로 취업준비자(15만 5천명)보다 많았지만, 2004년 이후 현재까지 나홀로 취업준비자가 더 많은 역전현상이 유지되고 있는 것.

    특히 혼자서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은 10년 동안 무려 146%(15만 5천명→38만 2천명)나 증가했다.

    경기 불황이 지속되는 사회 환경적 요인과 함께 취업을 목적으로 한 스터디 그룹 및 소모임 활동이 확산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취업의사와 일할 능력이 있으면서도 구직 활동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도 10년 전 10만 1천명에서 17만 1천명으로 69%(7만 명) 증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