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렇게 곱던 그녀가…' 할머니 된 '프로퓨모 스캔들' 팜므파탈

해외토픽

    '이렇게 곱던 그녀가…' 할머니 된 '프로퓨모 스캔들' 팜므파탈

    모델이자 콜걸로 활동하던 20대의 크리스틴 킬러(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1960년대 한 영국 장관의 정치 생명을 끊었던 팜므파탈 크리스틴 킬러(71)가 이제 나이들어 몰라보게 달라진 최근 모습이 공개됐다고 25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영국 사우스런던 지역 노인보호소에 살고 있는 킬러가 장을 보러 나와 카트를 끌고 가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이 공개된 것.

    파란색 민소매 티셔츠와 샌들을 신은 그녀는 푸석푸석한 머리카락과 탄력없는 피부 등으로 50여년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다.

    데일리메일도 '알아보기 어렵다'고 평했다.

    1960년대 모델, 콜걸로 활동한 킬러는 소련 장교의 애인이면서 유부남이었던 영국 장관 존 프로퓨모와 스캔들로 세계적인 팜므파탈에 등극했었다.

    이 일로 촉망받던 프로퓨모는 정계에서 은퇴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