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데톨 세제 돈받고 추천한 의협 "책임 통감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데톨 세제 돈받고 추천한 의협 "책임 통감한다"

    뉴스듣기

    산성도가 낮아 전량 회수조치된 데톨 주방세제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돈을 받고 공식 추천한데 대해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의협이 "책임을 통감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의협 송형곤 대변인은 12일 '데톨 주방세제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내고 "국민에게 혼란을 안겨드린 점 사과드리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는 전문가 단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제품에 대한 의협 추천을 이미 취소했고 윤리적인 문제를 고려해 옥시와의 업무협약을 해약하는 등 의사협회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의협은 옥시 레킷벤키저와의 업무협약에서 받은 돈 17억여원은 모두 공익사업에 사용됐다고 해명했다.

    의협은 지난 2004년부터 9년동안 옥시와의 업무협약 대가금 17억원에 협회에서 자체 편성한 29억원을 포함해 총 46억원을 각종 공익사업 예산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남북의료협력사업으로 3억3000만원이 집행됐고 △의료 및 사회봉사활동으로 9억원 △범국민손씻기운동사업 등 손씻기 제반사업으로 12억원 △각종 국내외 재난지원사업으로 8억원 △아동성폭력예방 등 기타 공익사업으로 2억8000만원 등 총 35억1000만원이 집행됐다.

    의협은 "2004년 업무협약 당시에는 전 세계적으로 SARS, 신종플루, 조류독감 등 신종전염병이 창궐하던 시기"라며 "손씻기 캠페인을 구상하던 시점에서 옥시에서 업무협약이 제안되었을 때 데톨 비누가 손씻기 캠페인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하에 업무협약을 진행한 것"이라고 경위를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한국소비자원은 옥시레킷벤키저가 수입·판매하는 주방 세제 '데톨 3 in 1 키친시스템' 3개 제품의 산성도(pH)를 측정한 결과 평균 4.0으로 보건복지부가 고시로 규정한 1종 세제 기준(6.0~10.5)보다 낮다고 발표했다.

    이 제품은 사람이 바로 먹는 채소나 과실을 씻을 때 사용하는 1종 세척제에 적합한 수준보다 산성이 강했고, 손에 묻은 세제를 충분히 씻어내지 않으면 피부염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소비자원은 경고했다.

    이에 소비자원은 옥시레킷벤키저에 자발적 회수를 권했고, 옥시는 해당 제품의 판매중지·회수·환불 조치에 나섰다.

    의협은 지난해 11월 옥시레킷벤키저로부터 해당 제품에 의협 명칭과 로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추천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에 동의했다.

    의협은 데톨 주방세제 이외에도 비누는 2004년 5월부터 스프레이는 2005년 3월부터 공식 추천해왔으며 그 대가로 옥시측으로부터 9년간 총 17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로 전문가단체의 권위를 이용해 돈을 받고 물건을 추천해주는 관행에 비판이 일고 있다.

    의약품, 의약외품과 관련해서는 전문가단체를 내건 광고가 금지돼 있지만 비누, 주방세제 등 공산품은 법적 규제가 없는 실정이다.

    더 클릭!



    복지부는 의협 정기감사에서 추천 계약이 정당했는지, 수익금을 적절히 사용했는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