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파나마, "北 청전강호 설탕 현지 기업에 판다"

뉴스듣기


통일/북한

    파나마, "北 청전강호 설탕 현지 기업에 판다"

    뉴스듣기

    "현재 하역돼 창고에 저장돼 있는 1만 톤이 매각 대상"

     

    파나마 정부가 억류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에 무기류와 함께 실려 있던 설탕을 현지 기업에 매각하는 것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나마 정부 고위 관리는 9일 "현재 압류 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에 적재돼 있던 쿠바산 설탕을 현지 에탄올 제조 업체에 매각할 것을 검토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오스카 오소리오 파나마 농업개발부장관은 이날 민영방송인 텔레메트로에 출연해 "한 업체가 최근 청천강호의 설탕을 구매할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소리오 장관은 "이 업체가 설탕을 이용해 연료용 에탄올을 생산할 계획이며, 현재 하역돼 창고에 저장돼 있는 1만 톤이 매각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청천강호에 실려 있던 쿠바산 설탕이 검사 결과 식용으로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호세 라울 물리노 파나마 안보장관은 "전문가들의 설탕 성분 분석작업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압류된 설탕의 처리 방안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물리노 장관은 "오는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소속 전문가들이 파나마에 도착해 현장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RELNEWS:right}물리노 장관도 "유엔 결의를 위반한 경우 이를 적발한 국가가 해당 압류품의 처분권을 갖는다"면서 설탕 매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북한의 청천강호는 지난 달 15일 미그-21 전투기 등 쿠바산 구형 무기를 몰래 싣고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다 적발돼 한달 가까이 파나마 당국에 억류돼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