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스트리아, "北에 스키장 시설 수출 안 한다"

뉴스듣기


통일/북한

    오스트리아, "北에 스키장 시설 수출 안 한다"

    뉴스듣기

    유럽연합의 대북 경제 제재 철저하게 이행 강조

    강원도 마식령스키장 공사 모습(사진=노동신문)

     

    오스트리아 정부가 "북한에 스키장 시설과 기구 등 사치품 수출을 금지하는 유럽연합의 대북 경제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의 대북인권단체 '아시아인권'의 가토 켄 대표는 지난 8일 "오스트리아의 연방 경제∙가족∙청년부로부터 이러한 내용의 전자우편을 받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라인홀트 미테르레너 장관은 가토 대표에게 보낸 전자우편에서 "대북 제재의 모든 세부 조항을 완전히 이행하고 있으며 특히 사치품 관련 조항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토 대표는 지난달 24일 "북한 정권이 식량난에 고통받는 주민을 돌보는 대신 막대한 자본을 들여 스키장을 건설하고 있다"며 "도펠마이어 등 오스트리아의 스키 리프트 제조회사가 북한과 거래를 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달라"는 내용의 편지와 전자우편을 보냈다.

    미테르레너 장관실은 9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북한으로부터 거래 요청을 받은 오스트리아의 스키장 설비업체가 있느냐는 질문에 확답을 피한 채 "오스트리아가 이미 철저하게 대북 제재 조항을 이행한다"는 답변을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가토 대표는 "유엔대북제재 위원회 전문가단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중국을 거쳐 북한에 호화 요트와 자동차를 판매한 오스트리아 회사가 법적 처벌을 받은 자료가 수록돼 있다"고 밝혔다.

    가토 대표는 "최근 스위스 정부도 스키장 내 운송시설인 리프트를 북한에 수출하지 말도록 자국 기업에 권고했다"고 말했다.

    가토 대표는 "앞서 스위스가 미화 770만 달러 상당의 스키장 시설과 장비는 유럽연합 뿐 아니라 유엔의 제재 대상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대북 수출을 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유럽연합은 지난 3월 추가 발표된 대북제재 대상에 스키, 골프, 다이빙과 수상스포츠 관련용품을 사치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가원도 원산 마식령에 외국 관광객 유치와 주민들을 위한 대규모 스키장을
    2013년 연말까지 준공하기로 하고 군 건설대를 동원해 공사를 벌이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