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10대 소녀 10여년간 감금 '인면수심' 자택 강제철거

    • 2013-08-08 02:21

     

    10대 소녀 3명을 납치한 뒤 10여년간 성폭행하고 감금하는데 사용된 50대 미국인 남성의 집이 강제철거됐다.

    8일(한국시각) 미 언론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종신형+징역 1천년'의 중형을 받은 에리얼 카스트로의 집이 이날 철거됐다.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시에 있는 카스트로의 집은 2층 집으로 그가 납치한 여성 3명이 10여년간 감금생활을 해온 곳이다. 피해 여성 가운데 1명은 문제의 주택에서 카스트로의 아이를 낳기도 했다.

    검찰은 카스트로와 형량감경 협상 과정에서 그의 집에 대한 소유권을 이전받았다. 검찰은 "범죄현장으로 쓰인 그의 집이 끔찍한 사건현장으로 남아 구경꾼들을 불러들이기를 바라지 않는다"며 철거 배경을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