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삼성전자'

뉴스듣기


IT/과학

    전 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삼성전자'

    뉴스듣기

     

    올해 2분기 전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삼성전자의 제품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의 보고서에 따르면 판매량 기준 삼성전자의 2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3.1%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분기와 똑같은 수치로, 지난해 3분기 33.9%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높은 것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 7천 6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6천 940만대를 판매하며 1분기 세웠던 분기당 최고 판매량 기록도 갈아치웠다.

    애플은 2위에 올랐지만 점유율은 1분기 17.9%에서 13.6%로, 판매량은 3천 740만대에서 3천 120만대로 각각 감소했다.

    애플의 2분기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10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삼성과의 점유율 격차만 해도 20% 포인트에 육박한 19.5% 포인트나 된다.

    보고서는 "삼성이 2분기 애플보다 두배 이상 많은 스마트폰을 전세계에서 판매했다"며 "전략폰인 갤럭시S4에 대한 중국 등 전세계의 인기가 판매량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애플은 현재의 아이폰이 시장에서 기대에 못미치는 반응을 얻고 있어 안드로이드의 스마트폰 저사양 3인치 모델들과 고사양 5인치 모델들 사이에서 협공작전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1분기 사상 처음으로 점유율 3위에 올랐던 LG전자는 1천 210만대를 판매해 5.3%의 점유율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점유율은 직전분기보다 0.4% 포인트, 전년 동기보다 1.6% 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린다 쉬 SA 분석가는 "LG전자는 글로벌 판매량이 1년사이 갑절로 늘어난 2분기의 스타로, 옵티머스와 넥서스 모델이 성공을 유발했다"며 '만약 LG전자가 미국, 중국 등에서 유통과 마케팅을 확대한다면 2위 자리를 놓고 애플과 겨룰 수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 업체 ZTE와 화웨이는 각각 5%(1천 150만대 판매), 4.8%(1천 110만대 판매) 점유율을 기록하며 점유율 순위에서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