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10대女 모텔 유인 성폭행 반항하자 살해 시신훼손

    용의자는 평소 알고지내던 10대 男 ... 시신 일부 장롱 보관

     

    평소 알고 지내던 10대 여성을 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하려다 반항하자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장롱에 보관해 온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0일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심모(19·무직)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심씨는 지난 8일 오후 8시30분쯤 용인에 있는 한 모텔에서 알고 지내던 A(17·여)씨를 성폭행하려다 반항하자 목을 졸라 죽인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심씨는 A씨를 살해한 뒤 모텔 화장실에서 시신을 훼손해 비닐봉투에 담아 모텔을 빠져 나왔다.

    피해자 A씨는 부모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살다가 현지 적응을 하지 못해 혼자 귀국한 뒤 용인의 한 오피스텔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용의자 심씨는 A씨 부모가 딸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면서 한국 경찰에 신고를 한 뒤 경찰이 A씨 주변 인물을 탐문하는 등 수사망을 좁혀오자 자수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30분쯤 심씨 거주지 옆 사무실 용도의 컨테이너에 있는 장롱 안에서 훼손된 시신을 수습했다.

    심씨는 경찰에서 "훼손한 시신 일부는 비닐봉투에 담아 집 장롱에 보관하고 나머지는 모텔 화장실 변기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NEWS:right}

    한편, 심씨는 범행 당일인 8일 오전 5시 30분쯤 남성 1명과 함께 모텔에 투숙했으며 이 남성은 심씨가 A씨를 살해하기 1시간 여 전에 모텔을 혼자 빠져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심씨와 함께 모텔에 투숙했던 남성을 쫓는 등 공범이 있었는지와 시신 훼손에 어떤 범행도구가 사용됐는 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