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마철 건강관리 “철저한 손씻기부터”

뉴스듣기


보건/의료

    장마철 건강관리 “철저한 손씻기부터”

    뉴스듣기

    장마철, 수인성감염병•유행성 눈병•모기매채 감염병 발생 쉬워

     

    기상청은 올 여름 장마철이 예년보다 강우량이 많고 국지성 호우가 잦을 것으로 예상해 장마철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기울여진다.

    질병관리본부는 17일 “장마철을 맞아 각종 감염병이 증가할 수 있어 철저한 손 씻기와 안전한 음식물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마철에는 수인성감염병이 자주 발생한다. 수인성감염병은 음식물로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세균성이질이나 장티푸스, 장출혈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등이 있다.

    장마철 수해로 오염된 지역은 유행성 눈병이나 피부병이 발생할 수 있다. 발열이나 설사, 피부가 붓는 등 몸에 이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각종 수인성감염병과 유행성 눈병은 철저한 손 씻기로 예방할 수 있다. 음식물은 충분히 가열해 섭취하며, 설사 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조리하지 말아야한다.

    모기가 늘어나는 경기 북부지역은 말라리아를 주의해야하며 다른 지역에는 일본뇌염을 주의해야 한다. 모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집 주변 고인물을 없애고 모기활동이 왕성한 저녁부터 새벽까지는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5월부터 하절기 감염병 및 집단 설사환자 발생에 신속대응하기 위해 하절기 비상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소독제 등 감염병 예방 물품을 확보하고 침수 지역 등에 지원하여 감염병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