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법이 좋아 툭 하면 성희롱?''…숙대생 뿔 났다

뉴스듣기


사회 일반

    ''법이 좋아 툭 하면 성희롱?''…숙대생 뿔 났다

    뉴스듣기

    외모 지적부터 여대생 비하까지…취준생들에게도 ''갑의 횡포''

    {IMG:2}기업 인사 담당자의 ''''막말''''이 숙명여자대학교의 커뮤니티 게시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10일 한 여대생은 숙대 커뮤니티 게시판에 ''''갑의 횡포를 여실히 느꼈던 성공취업실전 강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여대생은 ''''오늘 강사 분은 믿을 수 없는 말을 입에 담았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특히 여대생은 ''''학생들의 외모 지적을 참을 수 없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여대생은 기업 인사팀 차장인 강사가 학생들 한 명 한 명을 일으켜 세워 공개적으로 외모 지적을 하며 ''''염색물 빼라, 안경을 벗어라, 눈썹이 이상하네, 화장을 고쳐주고 싶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 강사는 ''''우리나라 법이 참 좋아서 볼펜으로 손등만 툭툭 쳐도 당사자가 기분 나쁘면 성희롱''''이라고 말하며 기업 내 성희롱 문제를 비꼬았다.

    강사는 강의 도중 5번이나 ''''오늘 수업 태도 안 좋으면 회사 돌아가서 **생들 절대 안 뽑는다고 말할 거다. 나 다른 인사팀 사람들과도 모임 갖는다. 거기서 말하면 사람들이 안 듣겠느냐?''''고 말하며 학생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했다.

    이어 그는 ''''내가 ** 근처 대학 학생들에게 중고거래로 1, 2만 원 정도 사기를 당했는데 서류 볼 때 그 학교 불이익 준다. 입사하면 ''''너넨 그 학교 나왔으니 사기꾼''''이라고 갈군다''''며 다른 대학의 사례도 들었다.

    강사는 여대생 비하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강사는 ''''여대생들이 사회생활 못하는 이유 중 하나가 남자들이 자기를 좋아하는 줄 알고 착각해서''''라고 꼬집었다.

    아예 ''''여대출신 여대생이 회사에서 벌여놓은 일''''을 따로 프레젠테이션 자료로 모아 보여주기도 했다. 해당 여대생은 ''''그 분 한명 때문에 **이라는 회사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면서 ''''오늘 강의를 녹음 못한 게 한이 될 정도''''라고 말했다.

    여대생의 게시물에는 강의를 들은 동일 학교 여대생들의 제보가 이어졌다.

    한 여대생은 ''''(해당 강사가) 이전에 본인이 취직시킨 예쁜 대학생을 ''본인이 장가만 안 갔어도(꼬실 것이라는 뉘앙스)''라고 했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다른 여대생은 ''''학교 4년 다니면서 이렇게 불쾌했던 강의는 처음이었다. 말끝마다 여대생, 여대생''''이라며 ''''두 시간 내내 그 비꼼을 듣느라 너무 괴로웠다. 그런데 후배들이나 동료 4학년들이 차후에 취업시장에서 불이익을 받을까 말도 못했다''''며 서러운 ''''을''''의 고충을 토로했다.

    다른 여대생도 ''''강사 말로 거의 여대생은 사회부적응자, 개인주의자''''였다며 심정을 밝혔다.[BestNocut_R]

    이에 대해 숙명여대 측은 ''''학생들에게 외부 강사의 강의 태도로 인하여 불쾌감을 드린 점 죄송하다''''며 ''''해당 강사에 대하여는 관련 내용을 확인하여 통지하고, 다음 학기에는 다른 인사담당자를 섭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