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봉호 교수,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와 당회에 직격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손봉호 교수,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와 당회에 직격탄

    뉴스듣기

    "상식 밖 징계...옥한흠 목사의 제자훈련이 헛수고였음을 보여줬다"

    11
    대형교회를 비판하면서도 사랑의교회 논문 표절 사건에 대해서만큼은 침묵을 지켰던 손봉호 교수(고신대 석좌교수)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와 친분이 두터운 손봉호 교수가 교회 당회와 오정현 목사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손봉호 교수는 인터넷매체 뉴스앤조이에 기고한 글을 통해 한국교회에 고칠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며 사랑의교회 당회를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손 교수는 고 옥한흠 목사의 제자훈련을 받은 장로들로 구성된 사랑의교회 당회가 다르기를 바랐지만, 당회는 성경의 원칙보다는 현실을 택하고 양심보다는 인간의 지혜를 따르고 말았다고 질타했다.

    손 교수는 특히 "두 번이나 심각한 논문 표절을 한 오 목사에게 겨우 6개월간의 설교 정지로 처벌한 것은 성경의 원칙, 기독교의 전통뿐만 아니라 사회 어떤 상식으로도 이해될 수없는 처사"라며 "결국 사랑의교회 당회는 옥한흠 목사의 제자훈련이 헛수고였음을 웅변적으로 증명하고 말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손 교수는 "당회가 올바로 판단했더라면 적어도 사랑의교회는 살 수 있었을 것이고 옥한흠 목사의 명예도 유지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오 목사에게 아무 도움도 주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사랑의교회와 옥한흠 목사의 명예를 짓밟아 버렸다"고 말했다.

    아울러 손 교수는 "(사랑의교회가) 한국교회에 고칠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말았다"면서 "한국 기독교가 두고두고 자랑할 수 있는 아름다운 교회 하나를 파괴하고 말았다"고까지 말했다.

    손 교수는 또 "오정현 목사의 표절 문제가 제기되었을 때 오정현 목사가 즉시 사실을 시인하면서 철저히 회개하고 목사직을 당장 사임하기를 간절히 바랐다"면서 "그렇게 했더라면, 자신과 사랑의교회도 살았을 것이고 한국교회가 입은 명예 손상도 다소 줄어졌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명했다.

    손 교수는 "만약 그가 목사직을 사임하고 아프리카 오지 같은 곳에 가서 장애인을 돌보거나 빈곤 퇴치 운동을 시작했더라면 나는 앞장서서 그를 후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