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NLL포기 발언 사실 확인…민주당·문재인 사과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NLL포기 발언 사실 확인…민주당·문재인 사과해야"

    뉴스듣기

    檢 무혐의 처분…"철저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 해야"

     

    새누리당은 21일 지난 대선 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던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해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라며 민주통합당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철우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의 오늘 무혐의 판정은 정 의원의 주장대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관련 발언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철저한 반성과 함께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대국민사과와 함께 앞으로의 입장에 대해 밝혀야 한다"면서 "특히,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전 대선후보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검찰이 저와 박선규 대변인에 대해서도 ''남북정상회담 준비회의가 개최됐고 거기에서 NLL 관련 논의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돼 허위사실로 보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면서 "당시 민주당은 상대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우리를 고발했는데 이에 대해서도 충분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누리당 소속 서상기 국회 정보위원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과 문재인 전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오늘 검찰 발표에 의하면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면서 "민주당과 문 전후보는 국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과문 전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오늘 검찰 발표에 의하면 NLL 포기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면서 "이제 민주당과 문 전 후보는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국민은 물론 여야 정치권도 대한민국의 영토선인 NLL을 지키고 국가안보 및 정체성을 확고히 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