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老정객 김종인의 ''토사구팽史''…"모욕적인 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老정객 김종인의 ''토사구팽史''…"모욕적인 일"

    뉴스듣기

    asd
    새누리당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은 결국 박근혜 후보 옆에 서지 않았다.

    16일 우여곡절 끝에 발표된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 공약에서, 내용만큼 주목을 받았던 것은 김 위원장이 후보와 ''함께'' 발표를 하느냐 여부였다.

    대기업집단법 제정과 기존 순환출자 의결권 제한, 주요 경제범죄에 대한 국민참여재판 등 재벌개혁을 위한 ''김종인 안''이 무더기로 최종 공약에서 제외되자, 김 위원장은 경제민주화 정책을 총괄했음에도 공약 발표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옛 한나라당 비상대책위 시절부터 지금까지 "토사구팽 당할 것"이라는 야권의 지적에도 꿋꿋이 버텨왔지만, 결국 이날 "진짜 이용만 당했다"는 평가를 외면하지 못하게 됐다. 토사구팽의 기미는 일찌감치 감지됐다. 김 위원장은 애초 박 후보로부터 일인체제의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고 참여했지만, 홍사덕 전 의원과 ''공동'' 선대위원장인 것을 알고 당황했었다고 한다.

    대선 공약기구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으로 일하면서는, 행복추진위 산하 분과별 추진단장조차 자신의 뜻대로 임명하지 못했다. 위원장 자신이 경제민주화 추진단장을 직접 맡은 게 전부였다.

    박 후보가 경제민주화 필요성을 강조하는데도 이한구 원내대표를 위시한 시장주의자들의 주장이 곳곳에서 튀어나오면서, 지난 10월에는 "김종인과 이한구 중에 한 명(의 노선)을 택하라"며 당무 보이콧을 하기도 했었다.

    asd
    이때 박 후보로부터 순환출자 제한과 대기업 총수에 대한 집행유에 금지 등 두 개 법안을 11월 중순 반드시 처리한다는 것을 약속 받고 복귀했다. 김 위원장의 당내 지지세력이었던 경제민주화실천모임이 관련법을 발의했을 뿐, 다수당인 새누리당은 이날까지 입법을 위한 별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이때는 또 최종적으로 대선기구가 정비되면서 행복추진위 위에 박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은 공약위가 설치됐는데, 김 위원장은 "대선 기구에서 생산된 안을 또다시 검토하는 위원회가 어디있냐. 행보추진위에서 나온 안들을 거르기 위한 장치 아니냐"며 박 후보에게 직접 따지기도 했었다.

    ''김종인 안''이 박 후보에게 최종 보고된 이후에는 토사구팽 상황이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주요 경제범죄에 대한 국민참여재판 의무화를 직접 발제하는 등 재벌 대기업에 대한 견제 장치를 강조했는데, 박 후보는 ''김종인 안''이 언론에 새나간 것에 대해 불쾌함을 나타낸 것은 물론 공식적으로 기존 순환출자 의결권 제한에 반대 입장을 밝히는 등 선을 분명히 그었다.

    김 위원장이 추진한 안들이 ''정밀하게'' 들어내진 이날 경제민주화 최종발표안에 대해 진영 국민행복추진위 부의장은 "몇 개 부분을 빼고는 박 후보가 거의 다 받았다"고 했다.

    경실모 소속의 한 인사는 "김 위원장이 여러 차례 당하면서도 ''토사구팽 당할 염려는 없다''고 하시길래 결국 이런 상황이 될 게 우려됐었다"며 "노정객이 지금 상황을 얼마나 모욕적으로 느끼고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김기원 방통대 교수는 "자기 뜻을 관철시키는 데만 집착하다 이용만 당해버렸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김 위원장이 박 후보와 결별하는 수순을 밟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그는 당장 다음 날 경남 창원대에서 남해안 포럼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박 후보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김 위원장 측은 "그나마 이번에 발표한 안은 새누리당 입장에서 굉장히 많이 나아진 것"이라며 "가능한 대로 입법화하는 게 업적이라면 업적이 될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