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김무성, 쇄신파와 긴급 회동 "당이 한계선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단독]김무성, 쇄신파와 긴급 회동 "당이 한계선상"

    뉴스듣기

    총선 당시 비대위원들도 회동 예정 "지금이 마지막 기회"

    ㅁㄴㅇ
    새누리당 내분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김무성 전 원내대표가 8일 쇄신파 전 현직 의원을 만나 친박 2선 후퇴론과 경제민주화 논란 등으로 불거진 제2의 위기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쇄신파 측은 박근혜 후보가 현 상황을 ''계파 갈등''이나 ''권력투쟁''으로 인식하고 최측근인 최경환 전 후보비서실장의 자진사퇴 정도로 봉합하려한다며 선대위 의장단에 합류한 김 전 원내대표에게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남경필, 김세연 의원 등 쇄신파 전 현직 의원 4명을 만나 최경환 비서실장 사퇴와 박 후보의 발언에 대한 당내 의견을 들었다고 한 참석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김종인 행복추진위원장과 안대희 정치쇄신위원장이 각각 이한구 원내대표 사퇴와 한광옥 민주당 전 상임고문 영입반대를 주장하며 사퇴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심각한 상황에도 ''우리끼리 싸우지 말자''고만 하는 것은 부족하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는 참석자들에게 당장 어떤 대책이 필요하다는 구체적 의견보다는 상황의 심각성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는 현 상황을 ''한계선상''이라고 지적하면서 당내 여론의 움직임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후보는 최경환 의원의 자진사퇴 직후 "선거를 코앞에 두고 모두 화합해가야하는 마당에 비난하고, 잘못했느니 뭐 했느니 할 게 아니라 각자 선 자리에서 ''나는 당의 승리를 위해 그간 뭐를 열심히 했는가, 또 내 자리에서 내가 해야 할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를 생각할 때"라고 말하며 당내 인적 쇄신 요구를 일축했다.

    여기에 "후보의 사태인식이 지나치게 안이하다"는 지적이 쏟아져 나왔지만 박 후보는 이날 대전 카이스트 방문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지금 여기서 모든 것을 다 뒤엎어 새로 시작하자고 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선거를 포기하자는 얘기나 같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 박 후보가 키를 돌릴 마지막 기회를 살려야 한다"며 황우여 당 대표와 이한구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집단행동 조짐이 보이고 있다.

    특히 일부에서는 당을 총선 때처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김무성 전 원내대표와 4선의 정병국 의원 등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오고 있다.

    이와함께 김종인 행복추진위원장을 제외한 전 비상대책위원들도 이날 저녁에 만나 위기 타개책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준석 전 비대위원은 "비대위원들이 더 늦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김종인-안대희 위원장 중 한명이라도 사퇴하면 대선이 어려워지지 않겠냐"고 말했다.

    안대희 정치쇄신특위원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한광옥 전 민주당 상임고문이 대통합위원장이나 선대위에서 중책을 맡을 경우 사퇴하겠다"고 사실상 박근혜 후보를 압박했다.

    전날에는 김무성 전 원내대표와 김태호.임태희.안상수 전 경선후보 등 선대위 의장단이 비공식 회의를 갖고 "캠프에 지금 컨트롤타워, 디렉터(감독) 역할 할 사람이 없다. 이대로 가면 야권 단일화를 절대 뛰어넘을 수 없다"고 상황의 심각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