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명칭 갈등 김해~부산 교량, ''대동화명대교'' 합의

뉴스듣기


경남

    명칭 갈등 김해~부산 교량, ''대동화명대교'' 합의

    뉴스듣기

     

    명칭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경남 김해시 대동면 초정리와 부산시 북구 화명동을 잇는 다리의 명칭이 결국 ''대동화명대교''로 확정됐다.

    김해시와 부산시는 마라톤 협상을 벌인 끝에 다리 양쪽의 지명을 넣은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다리 명칭을 김해시는 ''대동대교''를, 부산시는 ''화명대교''를 내세웠지만, 양쪽 지명을 동시에 넣는 게 불가피하자, 김해시는 ''대동화명대교''를, 부산시는 ''화명대동대교''를 주장해왔다.

    그러다, 도로명주소법의 도로명 부여 기준이 ''서쪽→동쪽'' 원칙임을 감안해 ''대동화명대교''로 합의가 이뤄졌다고 김해시는 설명했다.

    낙동강을 가로지르는 다리의 명칭에 양측 지역명을 함께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7월 초 개통 예정인 길이 1.54㎞의 대동화명대교는 김해 대동면과 부산 화명동을 오가는 이동시간을 30분가량 단축시키고 교통량 분산효과도 기대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