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행정구역 통합, 인천시 중구·동구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행정구역 통합, 인천시 중구·동구 ''반발''

    뉴스듣기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한 판단"

    정부가 행정구역 통합 대상으로 선정한 인천시 중구와 동구는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한 판단"이라며 강한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인천시 중구의 한 관계자는 14일 "영종도 경제자유구역과 용유ㆍ무의 관광단지 개발로 중구가 2020년에는 인구 29만명으로 예측돼 있다"며 "인구가 적어 인접한 자치구와 통합한다는 것은 앞을 내다보지 못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구는 국제공항과 인천항 등 국가 기간시설을 갖고 있고 인천 전체 면적의 12%를 차지할 정도로 면적이 넓다"며 "특히 역사ㆍ문화적으로 동질성이 강한 구도심으로 이뤄져 있어 다른 지자체와의 통합은 갈등만 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구의 한 관계자도 "동구와 중구는 경인전철로 나눠져 100여년 동안 떨어져 살아왔고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동구 주민의 자부심이 강해 통합된다면 양쪽의 갈등과 주민의 상실감이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해당 구가 "통합을 추진할 경우 반드시 의회 의견 청취와 주민투표를 해야하는데 반대 의견이 많아 통합은 거의 불가능할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더 클릭!



    중구의 인구는 현재 9만3천명이고 동구는 7만8천명으로 인천지역 10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섬지역인 강화ㆍ옹진군을 제외한 8개 구 가운데 가장 적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