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수협 "9,10구단 잘못되면 WBC 불참도 고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선수협 "9,10구단 잘못되면 WBC 불참도 고려"

    뉴스듣기

    c
    프로야구선수협이 9.10구단을 향한 강한 지지의사를 다시 한번 표현하고 나섰다.

    최근 롯데와 삼성등 일부 구단이 9구단인 엔씨 다이노스의 다음 시즌 1군 진입을 반대하고 10구단 창단에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이에 대한 움직임을 예고하는 것에 대해 선수협은 9일 다시 한번 성명서를 냈다.

    선수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한국야구위원회(이하 "KBO") 이사회에 엔씨다이노스의 2013년 1군 진입과 10구단 창단을 반드시 승인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9.10구단이 앞으로 프로야구에 연착륙하는데 도움을 줄 뜻임을 밝혔다.

    특히 선수협은 "만일 이번 이사회에서 엔씨 다이노스의 2013년 1군 진입이 좌절되거나 10구단 창단이 무산된다면 총력을 기해 잘못된 결정을 반대할 것"이라며 "WBC등 국제대회 불참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히며 강강한 입장을 내놨다.

    선수협은 "일부 구단이 9, 10구단 운영체제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고 있지만 이러한 반대는 근거가 없으며, 프로야구발전을 도외시 한 구단이기주의에 결정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반대의 근거로 꼽고 있는 야구장, 경기력 문제의 경우 이미 신구장 건립등의 움직임이 있고 경기력은 꾸준한 실전경험만이 답이 될 수 있음을 밝혔다.

    또한 선수협은 "경기력 저하를 막기 위해 이기주의를 버리고 양보할 수 있다"며 "장기적인 야구저변확대를 위해 기금을 조성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목소리를 높였다.

    선수협은 "9, 10구단 운영에 반대하는 구단의 모기업들은 모두 중소기업과의 상생, 담합금지를 주장하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이 운영하는 야구단은 이와는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며 상생과 협력을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