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유 "''도가니''는 군대에서 찜해놓은 작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공유 "''도가니''는 군대에서 찜해놓은 작품"

    뉴스듣기

    소설 ''도가니'' 읽으며 ''영화가 제작된다면 꼭 출연하겠다 ''마음 먹어

    "이 소설이 영화화 된다면 ''난 무조건 출연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22일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도가니'' 제작보고회에서 공유가 군 복무 시절부터 ''도가니''를 찜 해놓은 사연을 공개했다.

    ''도가니''는 지난 2005년 청각장애인학교에서 실제로 일어난 성폭행 및 폭력 사건을 토대로 해 화제가 됐던 공지영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베스트셀러였던 원작을 당시 지휘관이 공유의 병장 진급기념으로 선물해 주면서 ''도가니''와의 인연은 시작됐다.

    "나에게 어울릴 것 같다며 건넨 책이라 ''왜 이걸 나에게 주신 건가?''란 호기심으로 읽게 됐는데,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해서 읽었다"며 "다 읽고 난 후 심장이 쿵쾅거림을 느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마지막 휴가를 나갔을 때 지인을 통해 공지영 작가에게 ''이 소설이 영화화 될 수 있겠냐''고 여쭤봤는데 이렇게 영화로 제작돼 개봉을 앞두게 돼 배우로서 행복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도가니''에서 공유가 맡은 역할은 청각장애인학교에 새로 부임한 미술교사 강인호다. 이번 역할을 위해 수화도 배운 그는 기존 드라마 ''커피프린스''나 영화 ''김종욱찾기'' 등에 출연하면서 얻은 ''로맨틱 가이''란 타이틀에서 벗어나 충격적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진지하고 성숙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공유는 이에 대해 "변신을 염두하고 연기를 한 적은 없다"며 "이전까지 붙여주셨던 호칭은 그전 작품 덕분이다. 항상 상황과 시놉시스에 맞게 최선을 다 할 뿐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 역할에 대한 부담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제 욕심 때문에 ''제가 가진 그릇이 작은데도 의욕만 앞서서 덤빈 건 아닌가''란 고민이 촬영을 하면서 계속 했다"며 "영화가 나왔을 때 제 연기로 인해 작품에 방해가 되거나 누가 된다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다"고 말했다.

    황동혁 감독은 "공유 씨는 화면과 다른 면이 많은 분이다. 처음 미팅할 때부터 강인호가 가진 착하고 바른 심성을 갖고 있는 것이 느껴졌다"며 "의도했던 것 뿐만 아니라 의도하지 않았던 부분까지 잘해줬다"고 칭찬하며 공유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황동혁 감독은 ''마이 파더'' 이후 또 다시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의 연출을 맡게 됐다. 그는 "공지영 작가는 실화가 너무 끔찍해서 소설로는 절반 밖에 담지 못했다고 했지만 영화는 그보다도 덜 담았다"며 "소설의 내용을 모두 영상으로 찍는다면 너무 보기 힘든 이야기가 될 것 같아서 수위를 조절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도가니''의 모티브가 된 ''광주 인화학교 사건''은 사법적인 판결은 났지만 솜방망이 처벌로 아직도 피해자들은 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공유와 함께 진실을 파헤치는 인권운동가 역을 맡은 정유미는 "아직도 이 일을 위해서 뛰는 많은 분들이 있어서 사실 조금 부끄럽다"며 "이 영화를 통해 조금이나마 관심을 가져 주시고, (이 작품이 사건 해결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22일 개봉.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