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POP 북한 상륙…부유층 자녀들 춤 배우기 열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K-POP 북한 상륙…부유층 자녀들 춤 배우기 열풍

    뉴스듣기

    "평양 부유층 부인 ''소녀시대''의 CD 구해달라"

    1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POP이 북한에도 상륙해 북한 젊은이들이 한국 춤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을 수시로 왕래하고 있는 한 중국 무역상인은 15일 "요즘 평양 젊은이들 속에서 한국 댄스 바람이 불었다"면서 "얼마 전 한 부유층 부인이 ''소녀시대''의 CD를 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이 중국 무역상은 "평양 중구역이나 대동강구역의 10대와 20대의 부유층 자녀들 속에서 "댄스를 출 줄 모르면 아이들 축에 끼우지 못한다는 말이 나올 만큼 열광적"이라고 말했다.

    중국 상인은 "평양에 댄스를 전문으로 가르치는 유명 디스코 강사들도 등장해 한 달 댄스 교습비는 미화 20달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들 강사들은 비공개 장소에서 댄스 CD를 틀어놓고 그 젊은이들에게 몸동작과 노래 등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상인은 "요즘 부유한 집 부인들은 자녀들에게 손풍금이나 기타 같은 악기를 배워주지 않고, 춤과 노래를 부르는 새로운 문화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평양 출신 탈북자는 "김일성 종합대학과 평양상업대학 등 일류대학에 다니는 간부집 자녀들 속에선 일찍이 디스코 바람이 불었다"면서 "딱딱하고 어색한 북한 음악이나 춤보다는 서구음악이나 디스코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최근 입국한 한 탈북자는 "지금 한창 젊은 20~30대까지도 남한 드라마에서 나온 그대로 머리 스타일을 원하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이 아무리 통제해도 이제는 10대와 20대들 속에서 한류는 중독처럼 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