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구

    영남대교수, 제자 성추행 잇따라

    뉴스듣기

    영남대 교수들이 잇따라 여 제자들을 성추행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학교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영남대학 패션학부 A 교수는지난 4월 말 해외에서 열린 학회에 대학원 여학생을 데려간 뒤 술자리를 강요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피해 학생은 정신적인 충격으로, 음독 자살까지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학생과의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고, 특히 강제적으로 성폭행을 한 적은 없었다며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달 말 이 대학 음대 B교수가 여자 대학원생을 연구실로 불러 온몸을 더듬는 등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B 교수는격려차원에서 등을 두드려줬을뿐 성추행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대측은 진상조사를 벌인 뒤 다음주쯤 징계위원회를 열어 해당 교수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학교 측은피해 학생들이 각각 2 달 전과 보름 전쯤에 피해 사실을 학교에 신고했지만, 아직도 해당 교수들에 대한 징계 여부 조차 결정하지 못하는 등 대처가 안일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