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인구통계국 "北인구 2050년엔 2천7백만명으로 증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美인구통계국 "北인구 2050년엔 2천7백만명으로 증가"

    뉴스듣기

    "한국은 2050년에는 4천3백36만 9천명 추정"

    장마당 주민들
    북한의 인구가 앞으로 40년 뒤인 2050년에 현재보다 약 10% 늘어난 약 2천 7백만 명에 이를 것으로 미국 인구통계국이 전망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미국 인구통계국은 최근 개정한 국제데이터베이스(IDB)에서 "올해 북한 인구를 2천 4백46만명으로 추산하고, 2050년에는 현재보다 인구 규모가 10% 늘어난 약 2천 7백만 명으로 전세계 228개국 가운데 48위 수준으로 예상했다.

    북한의 인구성장률은 올해 0.5% 규모에서 2024년에는 0.4%, 2028년에는 0.3% 등 점진적으로 하락하다가 2046년부터는 마이너스 0.1%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북한에서 인구 1천명 당 출생아 수는 2011년 15명에서 2050년에 11명으로 떨어지고, 인구 1천명 당 사망자 수는 2011년 9명에서 2050년 12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 주민들의 평균 기대수명은 올해 69살에서 2050년에는 78살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같은 수치는 인구통계국 소속 통계학자들이 각국 정부가 발표한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정치사회적 변수와 자연재해 등을 감안해 산출한 것이라고 미국의 소리 방송은 밝혔다..

    그러나, 유엔인구기금은 지난 해 발간한 ''2010 세계 인구현황'' 보고서에서, 2010년에 2천4백만 명인 북한 인구가 2050년까지 2천4백60만 명으로 60만 명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인구통계국은 한국의 경우 올해 인구를 4천8백75만5천 명로 추정해 228개국 중 26위를 차지했으며, 2050년에는 4천3백36만 9천 명으로 줄어 43위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인구통계국은 2050년에는 세계 인구가 94억에 달할 것이라며, 인도가 중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과 러시아의 경우 출산율 저하로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미국은 올해 3억1천1백만 명에서 2050년 4억2천3백만 명으로 늘어 세계 3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더 클릭!


    현재 인구가 가장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나라는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와 에티오피아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