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지난해 마약사범 1만명 이하로 감소

    뉴스듣기

    지난해 마약사범이 만명 이하로 감소했다.

    대검찰청 강력부가 펴낸 ''2010 마약류범죄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단속된 마약사범은 9732명으로 전년의 만1875명보다 18% 줄었다.

    또 외국인 마약사범은 858명으로 전년의 890명보다 다소 감소한 가운데 국적별로는 3개국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외국산 마약의 국내 밀반입을 막고자 해외수사기관과 함께 국내외 마약사범에 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주요 공항과 항만에 수사인원을 집중 배치하고, 검찰·세관 합동수사팀을 구성하는 등 관계기관의 공조수사체제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아울러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내년 상반기 아세안지역 마약류통제 협의체인 ''아태지역 마약정보 조정센터(APICC)''의 창설도 추진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