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8군사령관 "캠프캐롤에 특정물질 매몰 기록 찾아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미8군사령관 "캠프캐롤에 특정물질 매몰 기록 찾아내"

    뉴스듣기

    1992년 미 육군 공병단 연구 보고서"화학 물질, 제초제 등 담긴 많은 양의 드럼통 매몰 기록"

    adf
    미8군 사령관 존 디.존슨 (Jonh D. Jonhson) 중장은 "1978년 캠프 캐롤내에 많은 양의 고엽제가 매몰 되었다는 주장에 대한 조사에 약간의 진전이 있었다"고 23일 밝혔다.

    존슨 사령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주장이 제기된 이후부터 우리는 기록들과 보고서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진행했고 우리가 발견한 기록과 언론에서 보도된 주장이 일치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우리는 캠프 캐롤에서 1978년에 특정 물질이 매몰되었다는 기록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존슨 사령관에 따르면, 전역한 미군 병사들이 뉴스 보도에서 언급했던 지역 주변에 화학 물질,살충제,제초제와 솔벤트용액이 담긴 많은 양의 드럼통을 매몰했다는 기록이 1992년 미 육군 공병단의 연구 보고서에서 발견됐다.

    이 연구 보고서에 나온 자료는 지난 21일 있었던 캠프 캐롤 내 현장 방문중인 한국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공유됐다.

    미 8군은 "보고서는 일반적인 환경평가서였으며 이 중 고엽제가 포함되었는지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는 않았다"면서 "이날 캠프 캐롤을 방문하는 대한민국 환경부 관계자들에게 더 많은 자료들이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79년부터 1980년까지 이 물질들과 그 주변 40-60톤 가량의 흙이 이 지역에서 제거돼 다른지역에서 처리됐다.

    미8군 관계자들은 이 물질들이 왜 묻혔는지,이후에 어떻게 처리되었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미8군은 밝혔다.

    앞서 지난 2004년에 있었던 후속 조사에서는 지하투과레이더 (지면 내부를 관찰할 수 있는 레이더)가 사용됐고, 이 지역 주변에 13개의 시추공 (조사용 구멍)이 시추됐다.

    12개의 시추공에서 나온 샘플에서는 다이옥신이 검출되지 않았고 13번째 시추공에서 화학물질의 흔적이 검출되었지만 건강에 해를 끼치지 않을 정도로 미량이었다고 미8군은 설명했다.

    존슨 사령관은 "이번 조사는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조사가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많다" 며 "우리가 합동 평가를 진행중인 동안 한국 국민들과 미국 국민들은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미측은 이날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캠프 캐롤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며, 미8군은 캠프 외부의 환경부 조사 현장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존슨 사령관은 "(조사의) 다음 단계는 뉴스 보도에서 언급된 지역과 공병단의 보고서에서 나온 지역이 똑같은지를 확인하는 것" 이라며 "우리가 그 지역을 확인하면, 한미 정부 관계자들과 전문가들이 참여한 새로운 조사를 통해 그 지역 내에 고엽제의 성분 물질이 검출되는지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우리는 조사가 진행됨에 있어서 계속해서 한측과 긴밀하게 협조를 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우리의 장병,가족,군무원,대한민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