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시민, 통합시정 28% 긍정…광역시 승격 원해

뉴스듣기


경남

    창원시민, 통합시정 28% 긍정…광역시 승격 원해

    뉴스듣기

    통합평가·시정만족도 등 설문조사

     

    통합시 출범 후 시정에 대해 창원시민 28%가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창원시는 통합 6개월을 맞아 만19세 이상 시민 2,060명을 대상으로 전문여론조사기관인 경남리서치에 의뢰해 통합평가, 시정만족도 등을 설문조사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통합시 출범 후 창원시정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에서는 매우 잘함 1.2%, 대체로 잘함 27.5%로 긍정적인 응답이 나왔고, 보통이라는 응답이 59.6%로 가장 많이 나왔다.

    통합시 출범 6개월의 변화에 대한 평가도 비슷했다. 긍정적인 응답이 32%, 보통 52.5%, 부정적인 답변이 15.5%로 나타났다.

    3개 도시 통합에 대해 시민들은 매우 잘함 2.80%, 대체로 잘함 34.30%, 보통 42.70%로 답했다. 또, 대체로 잘못함은 12.00%, 매우 잘못함 3.20% 등 부정적인 평가는 15%정도로, 긍정적인 평가보다 적었다.

    통합 창원시의 장기적인 발전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매우 긍정 8.3%, 대체로 긍정 50.5%, 보통 32.9%로 조사됐다.

    통합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소요기간에 대해서는 5~10년 이상 35.7%, 3~4년 36.8%로 시민들은 대체로 단기성과를 기대하기보다는 통합시가 장기적 설계를 바탕으로 시정을 끌어나가 주기를 기대하는 성숙된 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통합 창원시책 중 가장 잘한 분야는 교통개선 25.4%, 도시계획·개발 14.2%로 답했다. 또, 가장 잘한 개별사업은 대형사업 재검토조정 19.0%, 균형발전 비전제시 16.8%, 대중교통개선 14.7%, 도시철도사업 추진확정 14.5%, 프로야구단 유치추진 11.4% 순을 보였다.

    통합시정 민원서비스에 대해서는 만족이 33.2%, 보통이 53.0%로 대체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구청민원서비스에 대해서는 긍정 35.2%, 불만족 12.9%로 긍정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으며, 그 중 성산구청의 행정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합창원시가 우선 순위를 두어야 하는 가장 중요한 과제로는 균형 발전정책이 31.4%로 가장 많았고, 시민화합 19.9%, 투자유치 15.2%, 삶의 질 향상 15.1%, 성장기반 확충 9.6%로 나타났다.

    또, 시민들은 향후 창원시의 행정체계상 희망 도시형태로 광역시를 32.2%가 꼽았고, 특정시 19.3%, 특별자치시 19.0%, 기초시 11.6% 순으로 나타나 응답자의 70.5%가 통합 창원시 규모에 걸맞은 권한 확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BestNocut_R]

    하지만, 지역소외감을 느낀다는 시민도 36.5%, 보통 41.7%로 느끼지 않음 21.8%보다 높게 나와 상대적 낙후지역에 대한 발전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창원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지역별 특화된 균형발전의 실행전략 추진, 시민만족과 화합을 위한 시책추진 등에 반영해 세계 10대 명품도시 기반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