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제대군인 마피아 조직…"김정일도 안 무섭다!"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제대군인 마피아 조직…"김정일도 안 무섭다!"

    뉴스듣기

    "강도질은 물론 빌려준 돈을 받아주는 일, 중국과의 마약거래까지 나서"

    북한군 폭력배

     

    최근 북한지역에서 특수부대원 출신이 포함된 제대군인 조직폭력배들이 전국을 무대로 강도와 마약거래 등 갖가지 범행을 저질러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대북 매체가 전했다.

    대북 단파 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은 14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북한에서 특수부대원 출신 6명을 포함한 11명 정도로 조직된 폭격조직이 전국을 떠돌며 돈 되는 물건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갈취해 주민들이 무서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이들을 ''''마피아 강도단''''이라고 부른다"면서 "최근에는 이 조직원들이 보안원(경찰)에 단속하자 자신들의 일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밤에 집으로 가던 보안원을 구타하여 휴대하고 있던 권총까지 빼앗아 사라 졌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또 "이들은 한 지역에서 활동을 하지 않고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신분을 감추고 낮에는 사복을 하고 밤에는 북한군 군복을 입고 활동하면서 북한 시장의 60%를 장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강도질은 물론 빌려준 돈을 받아주는 일, 중국과의 마약거래, 일본 중고차 매매에서 무역까지 할 수 있는 정도의 조직으로 확산되고 이들의 가는 곳마다 조직의 폭은 넓어지고, 작은 조직들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설명했다.[BestNocut_R]

    소식통은 이들이 ''''한번죽지 두 번 죽겠냐! 우리는 나라를 지키려고 군사 복무를 했지만, 나라에서는 우리에게 아무것도 해준 것이 없다''''면서 ''''우리는 김정일 밑에서 강도질 밖에 배운 것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