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통일/북한

    "北, 양강도 혜산에 ''10군단'' 창설"

    뉴스듣기

    북한의 유사시 중국 인민해방군이 진입 방어 관측

    북한군
    북한이 최근 양강도 지역을 위수(衛戍)지역으로 하는 10번째 정예군단(軍團)을 창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매체인 ''데일리NK''는 15일 북한 내부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9월 국방위원장 명의로 양강도 10군단 창설이 최종 비준(승인)돼 최근 양강도 혜산시 춘동에 군단사령부 설치도 완성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10군단의 구체적인 윤곽은 아직 베일에 가려져 있지만, 삼수군의 제42여단(제1551군부대)과 갑산군의 제43저격여단(제682군부대)을 주력으로 풍산군과 운흥군의 교도여단들이 포함된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봄 초모(징병)사업을 통해 현역군인을 대거 늘리기는 했지만, 군관(장교) 숫자는 여전히 부족해 함경북도의 9군단에서 차출해온 군관들로 부대를 조직했으며, 아직까지 군관 살림집 건설이 완료되지 않아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는 군관도 제법 많다"고 전했다.

    그는 또 "양강도 지역은 그동안 군사적 가치가 생각보다 낮게 평가되어 왔다"면서 "삼지연 비행장과 미사일 부대, 백암군 레이더 기지, 후창군 미사일부대 등 주요 전략 시설이 많은데 도 교도무력으로만 지역방어를 수행한다는 것 자체가 한계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데일리NK는 "북한의 10군단 창설 배경으로는 우선 북한의 유사시 중국 인민해방군이 곧바로 진입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양강도 지역으로 교도대 병력으로만 지역방어를 맡기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북한군 수뇌부가 문제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이 후계자 김정은의 후계작업과 함께 군수뇌부 보직이동과 야전 군부대 재편 과정에서 10군단이 창설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고 풀이했다.

    북한은 DMZ 방어를 주 임무로 하는 1군단(강원 회양), 2군단(황북 평산), 4군단(황남 해주), 5군단(강원 평강) 등 4개 군단을 휴전선 지역에 두고 후방에는 3군단(남포), 7군단(함남 함흥), 8군단(평북 영주), 9군단(함북 청진) 등에 신설된 10군단(양강 혜산)까지 모두 9개 군단으로 구성됐다.

    6군단은 1996년 ''군사쿠데타 모의사건''으로 부대 자체가 해산됐다.이들 정예군단들은 통상 1개~2개 전투사단 혹은 기계화 사단을 주력으로 최대 3 ~4개의 교도여단과 각종 병과대대로 구성돼 있다.

    북한은 이밖에도 지상군 병력을 축소 은폐하기 위해 전투군단에 ''훈련소''라는 위장명칭을 사용해 425훈련소(평남 정주), 806훈련소(강원도 문천), 815훈련소(황북 서흥), 820훈련소(황북 사리원), 620훈련소(황북 신계) 등이 있다.

    또, 포병을 주력으로하는 ''포병지도국'', 적지 후방침투를 주임무로 하는 ''교도지도국'' 등도 전투군단으로 분류된다. 평양 방어를 전담하는 91훈련소(평양방어사령부)도 군단급 이상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