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김종훈 ''다방 농민'' 발언 일파만파

    뉴스듣기

    농민단체 "김 본부장 파면" 촉구…야권 "농민 가슴에 대못 박았다" 거세게 비판

    dd
    김종훈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다방 농민''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김 본부장은 지난 13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바른사회시민회 주최 조찬 세미나에 참석해 ''한미 FTA 추가 협상과 한국의 성장전략''이란 주제를 발표한 자리에서 "다방 농민이란 말이 있다.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정부가) 투자했더니 돈이 엉뚱한 데로 가더라"라고 말해 농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다방 농민''이란 농사는 짓지 않고 다방에서 공무원과 어울리며 정부 보조금을 챙기는 부도덕한 농민을 뜻하는 말로, 김 본부장이 한미 FTA 협상에 반대하는 농업계를 겨냥해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파장으로 농민단체들은 14일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다방 농민'' 발언을 한 김종훈 본부장의 파면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농축산비상대책위원회 윤요근 공동대표는 "잘못된 협상을 진행한 김 본부장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 농민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FTA는 ''윈윈협상이었다''는 말도 모자라 ''다방 농민'' 발언으로 농민들의 가슴에 비수을 꽂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치권도 김 본부장 때리기에 가세했다.

    민주당 김 현 부대변인은 이날 "김종훈 본부장이 숭미사대주의에 빠져 쌀값 폭락과 구제역에 피눈물을 흘리는 농민들의 아픔은 아랑곳 않고 있다"며 "터무니없는 언사를 듣고 있자니 김 본부장이 어느 나라 머슴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상구 진보신당 대변인은 "김 본부장은 한미FTA로 인해 고통 당할 농민들을 한 번이라도 생각해본 적이 있느냐"며 "잘못된 협상에 석고대죄도 모자랄 판에 다반 농민 운운해서 아예 농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격분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농민의 분노, 국민의 분노는 이미 임계점을 넘어선지 오래다. 자신의 책임을 모두 농민들에게 떠넘기며 패륜 무도한 망언을 일삼은 김 본부장은 무릎 꿇고 백배사죄해도 모자라다"고 지적했다.

    ss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