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참여정부 靑 비서관 출신 민형배 광산구청장 당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참여정부 靑 비서관 출신 민형배 광산구청장 당선

    뉴스듣기

    adf
    참여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민주당 민형배 후보가 관선과 민선을 합해 3번이나 광산구청장을 역임한 국민참여당 송병태 후보를 누르고 광산구청장에 당선됐다.

    민형배 당선자는 3일 개표 결과 6만 3,543표(55%)를 득표해 3만 3,484표(29%)를 얻는 데 그친 송병태 후보를 26% 포인트의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향후 4년 동안 광산구정을 책임지게 됐다.

    민 당선자 최근 실시된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송 후보를 두 자릿수 이상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승리를 예감했었다.

    민 당선자는 비교적 뒤늦게 선거에 뛰어들었지만 7대 1에 달한 치열한 당내 경선을 뚫고 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뒤 관록과 경륜을 자랑하는 송 후보마저 누르는 이변을 일으켰다.

    특히 민 당선자는 선거전 초반 관선과 민선을 합해 3번이나 광산구청장을 지낸 송 후보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면서 고전했지만 참신성과 전문성, 도덕성을 내세워 역전승을 일궈냈다.

    민 당선자는 공약과 관련해 광주공항과 군사공항 이전, 그린벨트 해제 등의 지역현안은 구청장이 독자적으로 처리하 수 없는 영역이라며 소위 개발 공약보다는 교육과 복지 공약을 내걸었다.

    대신 민 당선자는 사람과 일자리 중심의 구정을 펼치겠다며 사회적 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복지공동체 구현 등을 통해 사람을 키우고, 사람이 살기 좋고, 사람이 넘치는 광산을 만들겠다고 밝혔었다.

    전남 해남 출신의 민 당선자는 목포고, 전남대를 졸업하고 전남일보 기자와 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 대표를 역임했다.

    이어 민 당선자는 참여정부 청와대 사회조정비서관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면서 지역 내 대표적인 친노인사로 분류되고 있다.

    민 당선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철학과 정책과제를 광산의 실정에 맞게 실현하고, 주민들의 삶 곳곳에서 민주당 지방정부의 가치가 빛날 수 있도록 구정을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