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진영 "두 조카 때문에 연기 복귀 결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최진영 "두 조카 때문에 연기 복귀 결심"

    • 2010-03-03 09:00
    뉴스듣기

    [노컷인터뷰] 1년 반여만에 연기자 복귀 선언한 탤런트 최진영

    ㅇㄹ

    최진영(39)이 탤런트로 복귀한다.

    최진영은 최근 20년지기 형인 가수 김정민의 소속사 ''엠클라우드''와 전속계약을 맺고 연기 활동에 복귀한다.

    현재 한양대학교 예술학부에 09학번으로 입학해 연극을 전공하고 있는 최진영은 지난해 이 학교 최형인 교수의 제안으로 ''''한 여름 밤의 꿈'''' 연극 무대에 선 적이 있다. 그러나 2008년 10월 누나인 고(故) 탤런트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이후 브라운관에서 연기를 펼친 적은 없다.

    최진영은 2일 오후 연기자 복귀를 알리기 위해 오랜만에 기자들과 만났다. 지난 1년 반동안 큰 고통을 겪어 온 최진영은 오랜만에 밝은 얼굴로 기자들과 만나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얘기를 전했다.

    최진영은 ''''상반기 중 활동 계획을 잡고 가을 쯤부터 드라마에 복귀할 것 같다''''며 ''''사극을 하고 싶기도 하다''''는 희망 사항을 전했다.


    그는 복귀의 이유로 최진실이 남긴 두 아이, 환희와 준희를 들었다. 삼촌인 최진영은 아버지 역할뿐 아니라 어머니 역할까지 하며 두 아이를 키우고 있다.

    아이들과 최근 사이판과 강원도 용평 등지에 갔다 왔다는 그는 ''''아이들 때문에 복귀를 결심하게 됐다''''며 ''''아이들을 위해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삼촌이 원래 무엇을 하던 무엇을 했던 사람인지 보여주고도 싶었다''''고 말했다.

    최진영은 이 자리에서 아이들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그는 ''''그간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학교를 다니며 지냈다''''며 ''''일도 없고 학교도 안 가면 아이들을 정말 최고로 키울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다른 일들이 있어서 아이들에게 시간을 다 쏟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부모로 환희의 초등학교를 방문한 얘기를 하며 ''''학교에서 학부모들을 부르면 거의 엄마가 온다. 학교에 가면 엄마들끼리 모여서 아이들 얘기를 한다. 그러면 나도 무슨 얘기들을 하는지 귀가 솔깃해진다''''고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최진영은 ''''아이들과 많은 대화를 하려고 노력한다''''며 ''''나중에 아이들이 연예인이 된다고 하면 반대하진 않겠다. 아이들이 하고 싶은 일을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과거 ''''스카이''''라는 이름으로 음반을 내기도 했던 최진영은 가수 활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 ''''쉽게 이야기를 할 수 없는 부분이다. 마음은 간절하지만 내가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일단 노래를 하려면 체력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지난 1년 반동안 체력이 너무 떨어졌다. 체력부터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 계획을 묻는 말에는 ''''일을 해야할 때라서 아직은 계획이 없다''''면서도 ''''하지만 앞으로 어떤 사람이 나에게 나타날지 모르기 때문에 단언하진 않겠다''''고 답했다.

    긴 터널을 지나 밝은 얼굴로 기자들과 만난 최진영은 ''''다시 시작하는 상황에서 목표나 기대가 크지는 않다. 일을 시작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며 ''''아이들에게는 멋진 삼촌, 시청자들에게는 좋은 연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