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근혜 비방글''은 근령씨 남편이 작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박근혜 비방글''은 근령씨 남편이 작성

    뉴스듣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동생 근령씨의 육영재단 이사장 해임의 배후 역할을 했다는 내용의 비방글은 근령씨의 남편이 적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이 사건 수사를 지휘한 결과 근령씨의 남편인 신모씨 등 4명이 비방글을 작성한 사실을 확인하고 신씨 등을 조만간 소환조사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신씨는 올해 초부터 5월까지 박 전 대표의 미니 홈페이지에 "박 전 대표가 근령씨를 육영재단 이사장에서 해임하는데 배후 역할을 했다"는 등의 글을 수십 차례 게재했다.

    앞서 박 전 대표 측은 지난 5월 비방글을 올린 네티즌 10명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사건을 서초경찰서에 수사하도록 했고, 경찰은 신씨로부터 비방글을 올렸다는 진술을 받아낸 뒤 지난 23일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1990년부터 육영재단 이사장 맡았던 근령씨는 2001년 편법운영과 불법 해임 등이 문제가 돼 이사장 취임 승인이 취소되자 소송을 냈으나 지난 5월 대법원은 해임이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