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떼논 당상'''' 김태영 인사검증…야당은 없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떼논 당상'''' 김태영 인사검증…야당은 없었다

    뉴스듣기

    도리어 한나라당이 야당 역할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ㅇㅇ
    18일 김태영 국방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말 그대로 떼 놓은 당상(堂上)이었다.

    김 후보자의 재산 신고내역은 40년 군 생활에도 불구하고 7억여원에 불과, 국회 부의장인 민주당 문희상 의원마저 ''''잘 된 인사''''라고 평할 만큼 개인적 흠결은 전무하다시피 했다.

    ''''투기의 여왕''''이나 ''''비리 백화점''''이라는 질책을 들었던 다른 후보자들과는 분명히 달랐고, 그 흔한 위장전입 의혹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너무 깨끗해서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청문회였다. 검증에 나선 국회 국방위원들은 개인 의혹은 아예 제쳐놓은 채 무딘 질문으로 시간을 허비하기 일쑤였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등 야당 의원들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군 고위장성 출신인 자유선진당 이진삼 의원은 ''''이 이상 깨끗하게 군 생활을 한 사람은 없다. 만족스럽다''''고 말했고, 민주당의 서종표 의원도 역시 같은 4성장군 출신으로서 두둔에 나섰다.

    서 의원은 전날 임진강 참사와 관련한 각 기관보고에서도 군의 입장을 대변하다시피 하다 강창일 의원 등 동료 의원들로부터 눈총을 받기도 했다.



    마침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이 이상희 현 국방장관의 행태를 거론하며 장관은 군심(軍心) 보다 민심(民心)을 살펴야 한다고 비판했지만, 정작 이 말을 들어야 할 대상은 군 출신 국회의원들이었다.

    오히려 대립각을 세운 쪽은 한나라당내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었다.

    유승민 의원은 김 후보자가 합참의장 재임중 주장했던 선제타격론을 비판하며 ''''우리 정보수집 능력을 감안할 때 실현 가능한 얘기냐''''고 재차 추궁하는 등 야당 역할을 대신했다.

    사실 야당은 애당초 전력상의 열세를 안고 있었다.

    한나라당 의원이 국방위원장과 간사까지 합쳐 10명인 반면 민주당은 3명에 불과하고 선진당과 무소속이 각각 1명이다.

    특히 민주당은 간사인 초선의 안규백 의원만 고군분투했을 뿐 국회 부의장인 문희상 의원과 군 출신인 서종표 의원은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나마 기무사령부의 민간 사찰 의혹을 제기했던 민주노동당은 정작 국방위 인사청문회에는 포함되지 못한 채 바깥에서 소수당으로서의 울분을 삼켜야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