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 53% "국가 발전 기여한 대통령은 박정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국민 53% "국가 발전 기여한 대통령은 박정희"

    뉴스듣기

    김대중(25.4%), 노무현(12.4%) 순

    국민 가운데 절반 이상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가운데 국가발전에 가장 기여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26일 전국 성인 남녀 1천명에게 전화로 물어본 결과, 응답자 가운데 53.4%가 박 전 대통령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25.4%로 그 뒤를 이었고, 3위엔 노무현 전 대통령(12.4%)이 올랐다.

    이어 전두환(2.2%), 윤보선(1.8%), 이승만(1.6%), 노태우(1.3%), 김영삼(1.3%), 최규하(0.5%) 전 대통령 순으로 집계됐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대구경북(64.0%)과 대전충청(64.5%) 지역에서 많은 응답을 얻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전남광주(47.5%)와 전북(47.6%)에서 높게 나타났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민주당(53.9%)과 민주노동당(35.8%) 지지층에서 높은 평가를 얻은 반면, 박 전 대통령은 친박연대(87.9%)와 한나라당(80.1%), 자유선진당(59.5%), 창조한국당(57.1%) 지지층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진보신당 지지층(39.3%)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고, 연령대별로는 40대(9.8%)와 50대 이상(4.9%)보다는 20대(25.1%)와 30대(20.4%)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박정희 전 대통령은 50대 이상에서 65.5%, 40대 59.4%, 30대 44.8%, 20대 36.7% 등 응답자의 연령이 높을수록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