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대 병원, 첫 전공의 사직처리…지역 의료공급망 붕괴 시작



대전

    충남대 병원, 첫 전공의 사직처리…지역 의료공급망 붕괴 시작

    필수과 중심 전공의 4명 사직처리…지역 병원 첫 사례
    역설적인 '정부의 필수 의료 죽이기에 실망…미래 없어'
    의대생 유급, 인턴 공백 등 의료 공급망 붕괴 가속화

    충남대 의대 교수와 전공의, 학생들이 의대증원과 필수의료패키지 등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영한 기자충남대 의대 교수와 전공의, 학생들이 의대증원과 필수의료패키지 등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영한 기자
    지역상급종합병원인 충남대병원이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일부 전공의에 대한 사직처리를 실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의 무리한 의료 정책에 절망한 전공의들이 업무 복귀가 아닌 전문의 수련'판'을 아예 접고 있는 것이다. 지역 의료의 연쇄적인 공급망 붕괴가 현실화 하고 있다.
     
    19일 대전지역의료계 등에 따르면 지역내 상급종합병원인 충남대 병원은 지난주 내과와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 등 이른바 필수 의료 분야 진료과 소속의 전공의 4명이 제출한 사직서를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직 처리된 전공의들의 진료 소속과를 밝히지 않았지만 필수과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고 대부분 낮은 년 차의 전공의들로 알려졌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한 필수 의료 패기지가 오히려 필수 의료를 죽이는 역설적인 의료 상황에 절망했고 법적 논란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사직서를 다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수 의료를 다시는 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확고히 드러난 대목이다.
     
    해당 전공의들의 진로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주변에서는 앞으로 전문의 수련과정 없이 수도권의 비필수 지역 의료 시장이나 미국 의료기관 등에 진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충남대 병원의 다른 전공의들이 추가적으로 다시 사직서를 제출할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적어도 정부가 특단의 수습책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앞으로 상당 기간 병원으로의 복귀는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2월 기준 사직 저리를 한 경우에는 내년 상반기에 다시 전공의에 지원할 수 있지만 6월 사직처리시 최소 1년이상 지연될 수 있기 때문으로도 보인다.
     
    건양대 병원이나 대전을지대 병원 등 지역 내 다른 대학병원에서 사직처리된 사례는 아직까지 없지만 이들 병원의 필수 진료과 전공의들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태 추이를 지켜보아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처럼 지역 내 최상급병원인 충남대 병원의 낮은 년 차 필수의료 전공의가 완전히 사라지면서 의대생 유급과 대학병원 인턴 공백 등에 이은 순차적인 지역내 의료 공급망 붕괴가 급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학교육 시스템을 고려할 때 붕괴한 의료 공급 체계가 예전처럼 회복되려면 적어도 10년은 걸릴 것으로 의료계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충남대병원의 한 교수는 CBS와의 통화에서 "의대 증원은 물론 의료 수가 체계 조정이나 의료분쟁 관련법 등에 대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이 지속하는 한 필수 의료 분야에 지원할 전공의는 전혀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병원 진료 환경은 정부의 필수의료패키지 정책 발표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OECD 평균 의료 시스템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