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이상민 아픈 가족사 "친동생 있었는데 기억 못해"

    방송 캡처방송 캡처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외가 식구들을 만나 따뜻한 정을 나누며 복잡한 가정사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은 지난 겨울 모친상을 당한 뒤로 외가 친척들을 만났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가득한 한 상을 받고 "이런 가족 밥상이 처음"이라며 감동했다.

    이날 이상민은 어머니 호적에 올라있지 않아 보호자 역할은 물론, 장례 절차까지 외삼촌의 도움을 받아 해결해야 했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상민은 "제가 태어나고 2년 간 이름이 없었다. 부모님 두 분이 저를 두고 다투느라 호적에 늦게 올린 거 같다"라고 말했고, 이상민의 외숙모는 "아들을 안 뺏기려고 엄마가 이사를 많이 다녔다"라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이와 함께 이상민에게 동생이 있었던 사실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상민은 "이모가 '네 동생 죽었을 때 수발을 다했다'고 했는데 나한테 동생이 있나 싶었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외삼촌은 "대흥동 살 때 동생이 있었고, 걔는 아버지를 닮았다. 그런데 얼마 안 돼 죽었다"고 전했다.

    일찍 세상을 떠난 동생의 존재를 기억조차 못 했다는 사실에 충격 받은 이상민은 "엄마가 절 안고 막 울던 기억만 있다. 아빠가 돌아가셨을 때의 기억이라 생각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이상민은 어머니의 재혼을 반대했던 것을 가장 큰 불효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엄마가 숨기고픈 이야기를 친척으로부터 들을까 봐 교류를 안 했던 것 같다. 이제 와 이해가 된다"라고 안타까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