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중동/아프리카

    사우디 메카 성지순례 도중 요르단인 31명 사망·실종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 성지순례(하지) 도중 요르단 시민 14명이 사망하고 17명이 실종됐다고 요르단 국영 뉴스통신사 페트라(PETRA)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르단 외무부 영사국은 성명을 통해 하지 도중 자국민 14명이 사망했고, 17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망 및 실종 경위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영사 국장인 수피안 쿠다흐 대사는 "사망자의 시신 매장 또는 운구 문제와 실종자 수색 관련 후속 조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는 무슬림 5대 의무 가운데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으로,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 참사가 벌어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하지 기간이 여름과 겹치면서 폭염으로 인한 질환과 열사병 등으로 숨진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