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숨은 ''저격수'' 전병헌 채증단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주당 숨은 ''저격수'' 전병헌 채증단장

    뉴스듣기

    미디어법 부정투표 유력증거 제시…정세균 "수사 전문가 같다"

    민주당이 미디어법 파행처리 과정에서의 재투표·대리투표 논란을 뒷받침하는 유력한 증거들을 잇따라 제시하면서 그 일등공신 격인 전병헌 의원도 상한가를 치고 있다.

    국회 문방위 야당 간사인 전 의원은 이번 부정투표 논란에 대한 채증작업을 진두지휘하며 굵직한 의혹만 3개를 발굴하는 개가를 거뒀다.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를 낙마시킨 박지원 의원 등에 이어 민주당의 ''저격수 클럽''에 가입한 셈이다.

    전 의원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신문법 표결 과정에서 최소 17건의 대리투표 의혹이 있다는 객관적 물증을 처음 공개했다.

    지난달 22일 이뤄진 국회 본회의 전자투표기록을 입수해 컴퓨터 엑셀 파일로 변환하며 꼬박 밤샘작업을 벌인 결과였다.

    이때부터 한나라당도 상황의 심각성을 의식해 그간의 ''무시전략''에서 탈피, 민주당의 투표방해행위를 대대적으로 선전하며 맞불을 놓기 시작했다.

    전 의원은 1주일 뒤인 지난 2일에도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에는 대리투표 의혹을 입증하는 동영상 기록을 공개하는 한편, 해당 법안이 제출되지도 않은 시점에 투표 개시 선언이 이뤄진 정황도 폭로했다.

    이는 국회방송의 녹화자료를 개당 평균 50분짜리 CD로 넘겨받아 ''컴퓨터 화면만 봐도 울렁거리는'' 1주일여간의 악전고투의 산물이다.

    이번 부정투표 논란의 최종판 격인 제3탄은 미디어법 처리 이후 12일 만에 나왔다.



    전 의원은 3일 당 최고위원회의 말미에 발언기회를 얻어 방송법 투표 개시 선언 이전에 이미 68명이 사전투표함으로써 방송법은 재투표 논란과 상관없이 원천무효가 됐다는 ''미리 투표'' 논란을 제기했다.

    전 의원 측은 "아직 공개하지 않은 것도 상당수가 있다"면서 지금까지의 3차례의 자료 공개만으로도 부정투표의 유·무효 논란은 더 의미가 없어졌다고 쐐기를 박았다.

    보고를 들은 정세균 대표는 크게 고무된 듯 "의원이 아니라 수사 전문가 같다"고 칭찬했고, 베테랑 검사 출신의 박주선 최고위원도 "전생에 검사였던 것 같다"며 한껏 추켜세웠다.

    전 의원은 그러나 "하늘이 돕고 보좌진들이 끈질기게 노력한 결과일 뿐"이라며 자세를 낮췄고 "다만 헌재 재판관들이 (정리된 자료들을 통해) 판단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 의원실의 강희용 보좌관은 "채증 작업 와중에 같은 문방위 소속인 천정배, 최문순 의원실 보좌관들이 짐을 싸고 나가는 것을 보고 마음의 빚이 컸다"며 "이를 악물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