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외교2차관, 우크라이나 복구회의 참석…'재건 지원 의지 강조'

국방/외교

    외교2차관, 우크라이나 복구회의 참석…'재건 지원 의지 강조'

    제3차 우크라이나 복구회의에 참석한 강인선 외교부 2차관. 외교부 제공 제3차 우크라이나 복구회의에 참석한 강인선 외교부 2차관. 외교부 제공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은 현지시간 11~12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제3차 우크라이나 복구회의에 참석해 우크라이나 재건·복구에 대한 지원 의지를 보여줬다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60여개국 2천여명이 참석해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상황과 지원 수요를 평가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재확인했다.

    강 차관은 11일 국별 발언에서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확고한 지지와 연대를 계속 표명해 왔다고 강조하고, 우크라이나 재건·복구를 위한 지원 노력을 소개했다.

    특히 효과적인 재건·복구를 위해선 민관협력이 중요하다며, 한국 기업이 인프라, 물류, 에너지 등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재건·복구 논의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 차관은 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비즈니스 박람회에 참석한 한국 기업인을 격려하고,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참여 중인 한국 기업의 지원 및 민관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차관은 회의에 참석한 미국, 독일, 영국 등 인사와 양자 면담도 진행했다.

    11일 호세 페르난데즈 미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과 면담에서 핵심광물, 우크라이나 재건, 공급망, 인공지능(AI) 등 분야에서 한미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12일엔 주잔네 바우만 독일 연방외교부 사무차관을 면담해 유엔 등 다자외교 무대에서 양국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누스랏 가니 영국 외교부 유럽담당 국무상과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차관은 11일 우크라이나 복구회의 계기로 개최된 '우크라이나 공여자 공조 플랫폼'(MDCP) 장관급 회의에도 참석했다. 그는 한국이 MDCP에 지난 2월 가입한 신규 회원국으로서 주요 공여국, 국제기구와 공조하면서 우크라이나 재건 지원에 계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복구회의는 우크라이나 회복과 재건, 개혁 등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원 확보를 목적으로 2022년부터 매년 개최돼왔다. 한국 정부는 올해까지 3년 연속 회의에 참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