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245일만에 인질 구출된 아들 못보고…하루전 숨진 아버지

중동/아프리카

    245일만에 인질 구출된 아들 못보고…하루전 숨진 아버지

    • 2024-06-09 20:13

    아들 인질로 잡혀간 뒤 대인기피, 고립된 생활

    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속에 페허가 된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 거리. 연합뉴스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속에 페허가 된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 거리. 연합뉴스
    하마스에 끌려갔다가 245일 만에 구출된 이스라엘 인질의 아버지가 꿈에 그리던 아들의 귀환을 단 하루 앞두고 숨을 거뒀다는 애끊는 사연이 전해졌다.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공영방송 칸(Kan) 보도에 따르면 8일 가자지구에서 구출돼 이스라엘로 돌아온 알모그 메이르 잔(21)의 아버지(57)가 7일 밤 사망했다.

    알모그의 고모 디나 잔은 "알모그가 돌아오기 전날 밤 오빠의 심장 박동이 멈췄다"며 "오빠는 (아들이 인질로 잡혀간 뒤) 화병이 났고 결국 아들의 귀환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카가 돌아와 매우 기쁘지만 우리는 무너져 내렸다"며 비통해했다.

    그는 "오빠는 지난 8개월 동안 TV 옆에 꼭 붙어 앉은 채 (인질) 정보 하나하나에 매달렸다"며 "그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아보려 했다. 그리고 인질 협상이 결렬될 때마다 분노했고 마음 아파했다"고 전했다.

    아들의 귀환을 이처럼 애타게 기다리던 아버지는 몸무게가 20㎏이나 빠졌고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거부했으며 전화 통화도 어려울 만큼 고립된 생활을 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알모그가 구출됐다는 소식을 접할 때까지 그 누구도 그가 숨졌는지 알 수 없었다고 한다.

    디나 잔은 "알모그가 구출됐다는 소식을 전한 이스라엘군 장교가 오빠와 통화할 수 없었다고 했다"며 "그래서 미친 듯이 차를 몰아 그의 집에 갔고 거실에 앉아 잠든 것처럼 보이는 그를 크게 소리쳐 불렀지만 대답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그의 피부색이 변한 것을 확인했다. 그를 만졌을 때는 온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알모그는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레임 키부츠(집단농장)에서 열린 음악 축제에 참석했다가 하마스 무장대원들에게 잡혀 가자지구로 끌려갔다.

    이스라엘군은 개전 245일 만인 8일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에 억류된 알모그 등 인질 4명을 구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