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국민 모두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 열어가야"



대통령실

    尹 "국민 모두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 열어가야"

    취임 이후 3년 연속 5·18 기념식 참석…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이어 두 번째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어"
    민주묘지 1묘역의 고(故) 박금희, 고 김용근, 고 한강운 유공자 묘소 참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빠른 경제 성장으로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끌어올리고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눠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경제적 불평등과 사회적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며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취임 이후 3년 연속 참석했다. 재직 중 3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한 사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대통령 가운데 두 번째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5·18민주묘지 입구에서 미리 도착해 기다리던 5·18민주화운동 대표들과 만나 목례와 악수로 인사를 나눴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민주의 문'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우리의 자유와 번영, 미래를 이끈 오월 정신'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후손, 유가족 대표들과 황일봉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장, 양재혁 5·18민주화운동 유족회장, 윤남식 5·18민주화운동 공로자회장,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과 함께 '민주의 문'을 통과해 기념식장으로 동반 입장했고 헌화, 분향, 묵념에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유가족 등 참석자들과 함께 일어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고, 이후 민주묘지 1묘역에 안장된 고(故) 박금희, 고 김용근, 고 한강운 유공자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1963년생인 박금희 유공자는 전남여상 3학년에 재학하던 중 "사람들이 죽어간다. 피가 필요하다"고 외치는 가두방송을 듣고 기독병원에서 헌혈을 하고 나오다가 계엄군 총에 맞아 사망했다. 윤 대통령은 유공자의 언니인 박금숙씨의 손을 잡고 위로를 건네며 "건강하십시오"라고 위로했다. 이어서 참배한 1917년생 김용근 유공자는 고등학교 교사 은퇴 후 고향 전남 강진에서 농사를 짓다가 당시 지명수배된 제자들을 숨겨준 죄로 수감 생활을 한 뒤 후유증으로 1985년 사망했다. 윤 대통령은 김용근 유공자가 독립유공자이자 6·25 참전 용사이기도 하다는 설명을 듣고 아들 김만진씨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1961년생 한강운 유공자는 화물차 운전사로 5·18 시위대를 도청으로 이송하는 역할을 했으며, 공수부대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경계근무 수행 중 붙잡혀 상무대에 끌려가 고문을 당한 후유증으로 2002년 사망했다. 윤 대통령은 유공자의 배우자인 임영례씨, 아들 한선호씨와 악수를 나눴으며 특히 아들 한씨에게는 "어머니 잘 모시기를 바란다"고 위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