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백일섭, '졸혼'한 아내에 "정 뗐다…안 보고, 안 듣고 싶어"

방송

    백일섭, '졸혼'한 아내에 "정 뗐다…안 보고, 안 듣고 싶어"

    방송 캡처방송 캡처백일섭 부녀가 '엄마'와의 관계에 대한 속내를 털어놓으며 고민을 토로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심리 상담을 받기 위해 정신과 전문의를 찾아간 백일섭 부녀가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가슴속 회한과 고민을 털어놓는다.

    백일섭 부녀는 심리 상담을 위해 정신과 전문의를 찾아갔다. 이 자리에서 백일섭의 딸은 "아빠랑 방송을 하면서 자주 왕래하니까 엄마한테 이상한 죄책감이 생긴다"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엄마와 아빠) 양자택일의 문제가 아닌데, '엄마가 나를 이해해줄까?'에 대한 확신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백일섭은 "아내 소식은 듣고 계시냐"라는 질문에, "며느리가 가끔씩 전해주는데 내가 안 들으려고 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아내를 생각할 이유가 없지 않나. 정을 뗐다"라고 밝혔다. 또, "안 보고 싶다. 안 듣고 있는 게 편하다"라고 졸혼한 아내에 대해 여전히 굳게 닫힌 마음을 드러냈다.

    '엄마'를 주제로 심리 상담을 받는 백일섭 부녀의 모습은 24일 밤 10시 TV 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만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