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권 숨통 트이나…''박근혜에 마지막 희망''

뉴스듣기


국회/정당

    야권 숨통 트이나…''박근혜에 마지막 희망''

    뉴스듣기

    ''미디어법 직권상정시 반대표'' 발언 파장

    ㄴㄴ

     

    ''미디어법이 처리된다면 이에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발언이 정치권에 파장을 낳고 있다.

    특히 육탄저지 외에 별다른 방책이 없던 야권은 박 전 대표의 발언으로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처리 방침에 변화가 오는 것 아니냐는 기대를 걸고 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19일 현안 브리핑에서 박 전 대표의 발언을 환영하며 "김형오 국회의장은 국민의 뜻을 받들어 직권상정 시도를 포기해야 할 것이고 한나라당도 이제는 미련을 버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의원도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반대 의사를 명확히 밝힌 것을 환영한다"며 "박 전 대표처럼 표결 처리하는 본회의장에 앉아있더라도 진실을 말하고 실천하는 그런 행동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도 "박근혜 전 대표가 미디어법 국회본회의 상정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결정한 것은 민의를 수렴한 것으로서 환영한다"고 말하고, "이제 한나라당 내에서도 미디어악법 반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고 국회의장마저 민생법안이 아니란 입장을 밝힌 만큼, 한나라당은 미디어악법 강행통과 시나리오를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