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최고령 할머니 117번째 생일 맞아…장수의 비결은?



국제일반

    세계 최고령 할머니 117번째 생일 맞아…장수의 비결은?

    스페인 독감과 내전 겪은 역사의 산 증인
    "가족 중 90세 이상 여러명…유전적 요인"
    "질서, 평온함, 가족 친구와 좋은 관계 등"

    '기네스 세계 기록' 홈페이지 캡처'기네스 세계 기록'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할머니가 117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4일(현지시간) 기네스 월드 레코드(기네스북)는 이날 세계 최고령자인 마리아 브라냐스 모레라가 117번째 생일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118세의 프랑스 출신의 뤼실 랑동이 사망하면서 세계 최고령자가 됐다.
     
    모레라는 지난 1907년 3월 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났다. 그는 8살이던 1915년 미국에서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으로 이주했다. 이후 1918년 창궐한 스페인 독감과 1936년 시작된 스페인 내전 등을 거치며 역사의 산증인이 됐다.
     
    모레라는 1931년 결혼해 슬하에 세 자녀를 뒀다. 남편은 1976년 사망했고 86세였던 아들을 트랙터 사고로 숨졌다. 현재는 카탈루냐의 한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다.
     
    모레라가 생활하고 있는 요양원의 에바 카레라 보이스 원장은 "그녀는 모든 축하와 그녀의 건강 상태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보여준 관심에 고마워하고 있다"면서 "그녀는 가족, 동료들과 함께 이 특별한 날을 축하할 수 있어서 행복해하며 모두가 행복한 월요일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모레라는 어렸을 때부터 가지고 있던 청각 장애와 노화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것 이외에 신체적, 정신적 기능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레라의 장수 비결을 연구한 과학자 마넬 에스텔라는 "그녀는 완전히 명료한 기억력을 갖고 있다"며 "불과 4살 때의 사건을 놀라울 정도로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노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심혈관 질환도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가족 중 90세가 넘은 사람이 여러명 있어 유전적 요인이 있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모레라는 운이나 유전적 특성 외에도 자신의 장수 비결로 질서나 평온함, 가족 및 친구와의 좋은 관계, 자연, 긍정성, 유해한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을 꼽았다.
     
    그는 지난달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죽음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면서도 "이 삶은 나 자신을 사랑하고 알아갈 수 있는 기회를 줬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모레라는 현재까지 역대 12번째로 나이가 많은 사람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세계 최고령자는 프랑스 여성 잔 칼망으로 122세 164일의 나이를 기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