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우민호 감독, 정우성 손잡고 '메이드 인 코리아' 만든다

영화

    우민호 감독, 정우성 손잡고 '메이드 인 코리아' 만든다

    핵심요약

    '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감독의 첫 시리즈물

    배우 정우성. 아티스트 컴퍼니 제공배우 정우성. 아티스트 컴퍼니 제공'내부자들' '남산의 부장들' '하얼빈'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의 첫 시리즈물 '메이드 인 코리아'에 배우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다.
     
    '메이드 인 코리아'는 격동의 시대, 1970년대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굵직한 사건들을 흡입력 넘치는 전개와 장대한 스케일의 볼거리로 담아낸 시리즈물이다. 극 중 정우성은 동물적인 본능과 무서운 집념을 가진 검사 장건영 역으로 변신한다.
     
    '더 킹' '강철비' 시리즈, '헌트' '보호자' 등의 작품에서 묵직한 존재감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을 선보여 온 것을 물론, '서울의 봄'을 통해 천만 배우로 등극한 정우성은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메이드 인 코리아'는 '내부자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서울의 봄' 등을 선보여온 하이브미디어코프가 제작을 맡았으며, 프리프로덕션을 거쳐 올여름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