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주 보문관광단지 "설 연휴 기간 8만명 찾아 즐겼다"



포항

    경주 보문관광단지 "설 연휴 기간 8만명 찾아 즐겼다"

    보문단지 호반광장에서 아이들이 전통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보문단지 호반광장에서 아이들이 전통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설 연휴 기간 동안 8만 명의 관광객이 경주보문관광단지를 찾았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의 설 연휴 기간 동안 보문관광단지에 8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연휴 기간 보문관광단지 호반광장에서 '복(福)작 복(福)작 보문관광단지' 행사를 열어 방문객들에게 통기타와 트로트, 국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였다. 
       
    또 가족이 참여하는 즉석 노래자랑을 마련해 즐거운 연휴를 만끽하도록 도왔다. 
       엑스포대공원을 찾은 관람객들이 마술쇼를 보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엑스포대공원을 찾은 관람객들이 마술쇼를 보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공사가 운영하는 경주엑스포대공원에도 연휴 기간 5천명이 방문해 공사가 마련한 버스킹 공연과 보물찾기 이벤트 등을 즐겼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연휴 기간 총괄 상황실을 운영하고, 관광지 안내와 질서 계도를 위한 비상근무에 연인원 430여명을 투입하며 관광객의 즐겁고 안전한 여행을 도왔다. 
       
    이와 함께 보문단지 곳곳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김일곤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앞으로도 더욱 많은 관광객이 경북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