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해진, 김해을 출마 선언…"모든 것 바쳐 총선 이겨야"



국회/정당

    조해진, 김해을 출마 선언…"모든 것 바쳐 총선 이겨야"

    "민주당 의원 지역, 당의 출마 요청은 절박함 때문"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22대 총선 김해(을) 출마 선언 기자회견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22대 총선 김해(을) 출마 선언 기자회견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중진인 조해진 의원은 13일 4·10 총선에서 경남 김해을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며 "반드시 승리해 김해의 승리가 전국의 승리가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 4선 중진의 힘으로 시민의 숙원을 신속하게 해결해 은혜를 갚겠다. 김해가 구국의 성지가 되고, 발전하는 도시, 앞서가는 도시의 모범이 되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3선을 역임한 조 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요청을 수용해 지역구를 바꿔 출마를 선언했다. 경남 김해을의 현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정호 의원이다. 이곳은 국민의힘이 탈환을 노리는 '낙동강벨트' 지역구 중 하나다.

    조 의원은 "피와 땀, 눈물로 일으킨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바쳐서 총선에서 이겨야 한다"며 "당이 저 같은 사람에게 현역 민주당 의원 지역에 출마를 요청한 것은 이러한 절박함, 절실함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구를 떠나는 이유에 대해 "현 지역구에서 4선에 도전해 다시 (국회에) 입성하는 걸 준비해 왔지만, 수도권 등 여타 어려운 지역에서 오랜 세월 인고의 세월을 보내며 고생하시면서도 원내에 진입을 못하시는 분들을 생각할 때 마음 한켠에 부채의식이 있었다"며 "4선이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이 당의 승리에 도움이 돼야 하는 위치에 내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PK 지역에서 먼저 '깃발'을 들고 헌신하는 것이 당의 선거 전략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22대 총선 김해(을)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22대 총선 김해(을)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조 의원은 "PK 지역에서 이기면 그건 PK 지역의 승기에서 끝나지 않고, 그 기운이 충청권과 수도권으로 바로 전파된다고 본다"며 "그러면 그 지역에서 현역 민주당 의원에 도전하는 후보들도 힘을 받고 선전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