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클린스만 행태 국격과 나라 자존심 문제"…해임 거듭 촉구



대구

    홍준표 "클린스만 행태 국격과 나라 자존심 문제"…해임 거듭 촉구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클린스만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의 해임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홍준표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클린스만의 행태는 국격과 나라의 자존심 문제"라며 조속한 해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축구협회장과 개인의 친분으로 그런 무능한 감독을 선임했다면 그 축구협회장은 대한민국 축구협회장으로서 자격이 없고 해임하면 외국 감독이 더이상 안 올것이라는 우려도 우리 스스로를 비하하는 축구 후진국의 전형적인 행태"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프로 감독은 성적 부진일때는 언제나 중도 해임할 수가 있도록 계약을 해야 하고 해임하면 하는 일도 없는데 무슨 연봉을 주냐?"며 위약금 때문에 해임할 수 없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특히 "무능한 감독을 계속 울며 겨자먹기로 위약금 때문에 그대로 둔다면 축구할 때마다 생기는 국민적 공분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며 "그 국민적 에너지 손실은 위약금을 훨씬 초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시장은 "보도를 보니 개인적인 안면으로 선임한듯하니 국민들을 인질로 삼지 말고 축구협회장 개인이 책임지고 해임 처리하라"고 거듭 해임을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